MS도 뚫렸다…러시아 추정 해커에 공격 당해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0.12.18 14:44
마이크로소프트(MS)가 러시아 해커로 추정되는 이들에게 대규모 해킹 공격을 받았다고 로이터가 17일(현지시각) 보도했다.

./ IT조선 DB
로이터는 미국 내 여러 정부기관이 해킹을 당한 것처럼 ‘솔라윈즈’의 네트워크 관리 소프트웨어 ‘오리온'을 통해 MS가 해킹을 당했다고 전했다. 솔라윈즈는 최근 러시아 소행으로 추정되는 대규모 해킹의 통로 역할을 한다고 알려졌다. MS는 솔라윈즈의 네트워크 관리 소프트웨어를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MS는 자체 조사 결과 사내 시스템에서 솔라윈즈 소프트웨어의 악성 프로그램을 찾아냈지만, MS 내 시스템을 해커들이 이용했다는 증거는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앞서 미국에서는 러시아 소행으로 추정되는 해커들이 국무부와 재무부, 상무부, 국토안보부, 국립보건원 등을 해킹해 각 기관이 피해를 입었다. 미국 핵안보국 전산망에도 해킹 시도가 있었다고 알려졌다.

해커들은 솔라윈즈의 오리온 소프트웨어에 악성 프로그램을 심어 솔라윈즈를 쓰는 정부 기관과 기업에 사이버 공격을 시도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동진 기자 communication@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