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술족 증가로 스낵 판매량 대폭 증가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1.01.21 10:39
오리온은 2020년 12월 스낵 매출이 지난해 월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고 21일 밝혔다.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조치로 홈술족이 증가하면서 스낵 수요가 높은 여름철보다 매출이 더 높았다는 설명이다.

오리온 주요 스낵 모습 / 오리온
오리온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스낵 매출은 8월보다 6% 더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여름에 가장 잘 팔리는 ‘스윙칩’의 12월 매출은 8월보다 15%, 편의점 홈술족 맥주안주 3대장으로 불리는 ‘포카칩’과 ‘오징어땅콩’, ‘태양의 맛 썬’은 18%씩 증가했다. ‘꼬북칩’ 역시 신제품 ‘초코츄러스맛’이 인기를 끌면서 8월에 비해 118% 성장했다.

오리온은 2016년부터 2020년까지 5년간 스낵 매출 조사 결과를 토대로 통상적으로 8월이 월평균 매출액 가장 높은 달이고, 12월이 8월 대비 10~20% 하락한다고 분석했다. 여름에는 맥주 소비 증대에 따라 ‘안주형 스낵’이 인기고, 겨울에는 스낵보다 파이류 매출이 늘어나는 것이 제과업계에 상식이라는 설명이다.

오리온 한 관계자는 "여름이 성수기인 스낵이 겨울에 더 큰 사랑을 받은 것은 매우 이례적인 현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홈술족이 크게 증가한 영향으로 분석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