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줄 테크리뷰] 노트북 필수템 ‘커네틱 11 in 1 도킹 스테이션’

입력 2021.01.27 10:13 | 수정 2021.02.01 19:13

노트북은 자유로운 이동성, 데스크톱보다 최소한의 자리만 차지하는 우수한 공간 활용성이 최대 장점입니다. 하지만, 요즘처럼 재택근무나 온라인수업 등으로 인해 주로 집에서 노트북을 사용할 때면 장점보다는 단점이 더 드러납니다. 한정된 USB 포트는 키보드와 마우스만 연결해도 부족할 정도입니다. 확장 허브, 변환 젠더, 전원 어댑터 등을 주렁주렁 달면 깔끔하던 책상 위는 어느새 지저분해지기 마련입니다.

이럴 때 깔끔하게 노트북 주변을 정리하면서 확장성을 극대화할 수 있는 아이템이 있습니다. 씨앤에스파워에서 국내 공급하는 ‘커네틱 11 in 1 도킹스테이션’이 그 주인공입니다.

씨앤에스파워 커네틱 11 in 1 도킹스테이션 / 최용석 기자
커네틱 11-in-1 도킹스테이션은 이름 그대로 총 11가지의 확장 기능을 제공하는 도킹스테이션 제품입니다. 어떠한 노트북이든, 한 번 연결만 하면 단번에 데스크톱 PC 못지않은 주변기기 확장성을 확보할 수 있습니다.

IT조선이 발행하는 리뷰 전문 뉴스레터인 [10줄 테크리뷰] 네번째 아이템으로 노트북 필수템인 ‘커네틱 11 in 1 도킹스테이션'을 파헤쳤습니다. [10줄 테크리뷰]에서는 이 제품의 특장점을 아래와 같이 10가지 주제로 나누고 살펴봤습니다.

1. 노트북의 최대 단점은 부족한 '확장성'
2. PC든 맥이든 타입C 포트에 꽂으면 바로 사용 가능해
3. 노트북에서도 멀티 디스플레이 환경을 쉽게 구현
4. 노트북의 확장성을 데스크톱 수준으로 업그레이드
5. 포트 확장과 동시에 PD 충전도 가능해
6. 노트북과 스마트기기의 스탠드 기능도 제공
7.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디바이스의 거치대로도 활용 가능
8. 제대로 사용하려면 노트북 타입C 사양 잘 살펴야
9. 스탠드로 사용할 때는 노트북 냉각팬 위치가 중요
10. 새해 맞이 노트북 구매할 때 꼭 챙겨야 할 주변기기

자세한 이야기는 IT조선 리뷰 전문 뉴스레터 노트북 필수템 '커네틱 11 in 1 도킹스테이션' 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최용석 기자 redpriest@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