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압·심전도 측정 '삼성 헬스 모니터' 내달 31개국 진출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1.01.27 14:20
삼성전자는 건강 모니터링 앱 ‘삼성 헬스 모니터’를 2월 세계 31개국에 출시한다고 27일 밝혔다.

/삼성전자
신규 진출하는 국가는 영국과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등 유럽 28개국과 칠레, 인도네시아, 아랍에미리트 등이다. 해당 국가의 갤럭시워치3와 갤럭시워치 액티브2 사용자는 본인 혈압과 심전도를 측정·기록할 수 있다.

김연지 기자 ginsburg@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