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비대면 서비스 보안 강화 지원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1.01.28 13:07
정부가 코로나19 이후 국민들의 이용이 급증한 비대면 서비스 보안을 강화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28일 교육·근무·의료, 온라인유통 등 4대 분야 비대면 서비스에 보안을 내재화하는 시범사업을 추진한다고 발표했다.

원격근무 이미지 / 아이클릭아트
코로나19가 1년이상 지속되는 현 시점에서 원격교육, 재택근무 등 비대면 서비스는 국민이 많이 이용하는 프로그램이기 때문에 사이버보안 위협은 국민에게 직접적 피해를 미칠 수 있다. 최근 대학은 코로나19 경증환자를 위한 스마트진료를 제공하고, 지역 축제와 연계한 온라인유통은 침체된 경제를 살리는 새로운 판로로 각광받고 있는 만큼 정보보호 강화 필요성이 대두된다.

이에 정부는 클라우드,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블록체인, 생체인식, 5G 등 신기술을 적용한 비대면 서비스의 보안 강화를 지원하기로 했다. 대국민에 제공(또는 예정)중인 비대면 서비스에 신원 인증·확인, 중요문서 위변조 방지, 데이터 유출 방지 등 보안 기술과 네트워크 접근제어, 웹 방화벽 등 시스템 보안 솔루션을 제공한다.

디지털뉴딜의 일환으로 추진하는 본 사업은 28일 온라인 통합 설명회를 연다. 사업공모는 2월 중 한국인터넷진흥원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규격공개 등을 진행한다.

사업 신청을 희망하는 비대면 서비스 제공 기관(학교법인 등)이나 기업은 정보보호업체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신청하면 된다.

손승현 과기정통부 정보보호네트워크정책관은 "보호나라 보안공지를 통해 신규 취약점 조치를 즉시 시행하고 필요 시 정보보호 실천수칙을 배포하는 노력을 해왔으며, 서비스 개발 초기라도 보안을 체계적으로 접근할 필요가 있다"며 "디지털 대전환 시대에 국민 생활까지 다가온 비대면 서비스를 고 신뢰형 서비스로 확산해 온 국민이 누리는 안전한 디지털뉴딜을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류은주 기자 riswell@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