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피셀테라퓨틱스, 80억 규모 시리즈A 투자 유치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1.02.01 09:44
대웅제약과 영국 아박타사가 함께 만든 조인트벤처(JV) 아피셀테라퓨틱스가 80억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신한벤처투자와 스마일게이트인베스트먼트, 신한금융투자, 삼성벤처투자, 스톤브릿지벤처스, 코오롱인베스트먼트, 경남벤처투자 등이 참여했다.

아피셀테라퓨틱스는 대웅제약과 아박타사가 지난해 2월 설립한 합작법인이다. 양사는 기능강화 줄기세포를 연구하고 이를 기반으로 한 치료제를 개발할 목적으로 양사의 기술 라이선스를 부여했다. 대웅제약의 줄기세포 플랫폼(DW-MSC)과 영국 아박타사의 아피머(Affimer) 기술을 융합해 유효성을 높인 차세대 세포치료제를 개발 중이다.

아피셀테라퓨틱스는 이번 투자로 개발 중인 치료제의 전임상 시험을 조기 시작할 계획이다. 신약의 일차 목표는 염증 및 자가면역질환, 장기이식 거부반응 등이다.

전승호 대웅제약·아피셀테라퓨틱스 대표는 "이번 투자유치 성공은 양사의 혁신 기술융합에 대한 컨셉을 높이 평가받은 결과다"며 "난치성 질환을 타깃으로 한 세포 치료제를 개발해 고통받는 환자들에게 유의미한 치료제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김연지 기자 ginsburg@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