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경제수장 "올해 디지털 달러 공개한다"

입력 2021.02.25 09:42 | 수정 2021.02.25 09:46

이르면 올해 안으로 미국의 중앙은행 디지털화폐가 모습을 드러낼 전망이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이 "올해 대중은 디지털 달러와 만나게 될 것이다"라고 밝히면서다. 파월 의장이 디지털 달러에 대한 일정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4일(현지시각) 가상자산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 등 외신에 따르면 파월 의장은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디지털 달러 프로젝트에 있어 올해는 중요한 해가 될 것이다"라며 이 같이 밝혔다.

제롬 파월 미 연준 의장/ 구글 이미지 갈무리
파월 의장은 이날 "디지털 달러와 관련해 주어진 기술적 과제를 해결하고 있다"며 "중앙은행 디지털화폐를 추진하는 다른 세계 중앙은행들과 폭넓게 협의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특히 디지털 달러 설계에 앞서 입법 작업이 필요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파월 의장은 "기존 시장 기능을 훼손하지 않는 선에서 디지털 달러가 설계돼야 한다고 본다"며 "(디지털 달러가) 어떤 방향성을 지닐지는 아직 알 수 없지만, 관련 입법 작업이 필요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파월 의장은 앞선 상원 청문회에서 디지털 달러에 대해 "정책적 우선순위가 높다"며 "미국은 기축통화국으로서 디지털화폐를 제대로 발행할 책임이 있다"고 했다.

김연지 기자 ginsburg@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