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에피스,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임상 착수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1.03.02 11:56
삼성바이오에피스가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스텔라라의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인 ‘SB17’의 임상1상에 착수했다고 2일 밝혔다.

/삼성바이오에피스
글로벌 임상시험 정보 웹사이트 클리니컬 트라이얼스에 따르면 삼성바이오에피스는 2021년 2월부터 프랑스 지역에서 SB17의 약동학 및 안전성, 면역원성 등을 확인하는 임상1상을 개시했다. 건강한 자원자 201명이 대상이다.

삼성바이오에피스 관계자는 "창립 9주년이 되는 시점에 10번째 바이오시밀러 파이프라인의 임상에 착수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더 많은 환자에게 고품질 바이오의약품을 통한 치료 혜택을 줄 수 있도록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스텔라라는 미국 존슨앤존슨이 판매 중인 건선, 건선성 관절염, 크론병, 궤양성 대장염 등의 자가면역질환 치료제다. 지난해 연간 글로벌 매출 규모는 약 8조4000억원에 달한다.
김연지 기자 ginsburg@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