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고령층 접종 잇따라 승인

입력 2021.03.05 09:57

유럽 국가들이 아스트라제네카·옥스퍼드대가 공동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고령층 접종을 잇따라 허용하고 있다.

로이터 등 외신은 독일과 스웨덴 보건당국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접종 연령 상한 제한을 없애고 65세 이상에게도 투여하도록 권고했다고 4일(현지시각) 보도했다.

/픽사베이
유럽 주요국은 당초 65세 이상 고령층의 백신 데이터가 부족하다는 이유로 접종을 권고하지 않았다. 하지만 최근 영국 브리스톨대 연구진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긍정적인 고령층 대상 임상 결과를 공개하면서 접종 제한을 완화하고 있다.

독일 백신위원회는 이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65세 이상 접종으로 지침을 바꾸며 "이번 결정은 백신 접종을 기다리는 고령층에 좋은 소식이며 이들은 더 빨리 백신을 맞게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스웨덴 보건당국 역시 이날 성명을 내고 "영국의 새로운 데이터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65세 이상에도 매우 좋은 예방 효과가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했다.

당초 고령층 접종을 제한했던 프랑스와 벨기에, 헝가리, 오스트리아, 이탈리아 등도 고령층의 중증 감염 예방과 입원율 감소에 효과가 있다는 결과가 잇따르자 65세 이상에 접종을 허용했다.

외신은 "EU 내 백신 접종 속도가 느리다는 지적이 제기되는 동시 고령층 대상 연구결과가 겹치면서 유럽 당국이 입장을 바꾸고 있다"고 분석했다.

김연지 기자 ginsburg@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