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위, 불법게임물 근절 위해 신고포상금제도 시행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1.03.22 18:00
게임물관리위원회가 ‘불법게임물신고 포상심사위원’을 위촉하고 불법 게임물 근절을 위해 국민 직접 참여 제도를 시행한다.

22일 열린 게임위 불법게임물신고 포상심사위원 위촉식 / 게임물관리위원회
게임위는 부산본청 등급분류회의실에서 ‘불법게임물 신고포상금제도’를 시행한다고 22일 밝혔다. 불법게임물 유통과 불법 환전 등 단속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서다. 신고대상은 불법게임물 제공행위, 환전 및 환전 알선 행위, 사행심 조장 광고와 선전문 게시·배포행위 등이다.

법 위반행위로 확인될 경우 신고내용에 따라 포상금을 받을 수 있다. 신고서와 증거자료 등을 게임위 홈페이지 불법게임물 신고센터에 신고하면 된다. 이후 신고포상심사위원회에서 포상금 지급 여부와 액수를 결정하게 된다.

게임위는 또 불법게임물 신고포상금제도 운영지침에 따라 경찰청, 유관기관, 시민단체, 학계 전문가 등을 ‘2021년 불법게임물 신고포상심사위원회’도 구성했다. 위촉된 위원은 ▲김효진 한국관광학회 교수 ▲이해성 부산지방법무사회 법무사 ▲최찬영 부산광역시경찰청 생활질서계장 ▲추미전 부산YWCA 이사 등이다.

이재홍 게임위 위원장은 "불법게임물 신고포상금제도가 공정하고 원활히 운영되도록 만전을 기하겠다"며 "불법사행성 게임물이 근절되기 위해서는 국민들의 철저한 불법게임물 공익신고 참여의식과 포상금 심사위원회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박소영 기자 parksoyoung@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