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5세 이상 요양병원 입원자 AZ 백신 접종 시작…文 대통령도 접종"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1.03.23 09:24
오늘부터 요양병원 내 만 65세 이상의 입소자 및 종사자를 대상으로 아스트라제네카(AZ)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38만여명의 대상자 중 77%가 접종에 흔쾌히 동의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정세균 국무총리/ 조선DB
정 총리는 최근 논란이 된 AZ 백신 접종 후 혈전 생성과 관련해 "전문가들은 AZ 백신이 안전하고 효과적이라는 검토 결과를 보고했다"며 "세계보건기구(WHO)도 이 백신이 감염을 예방하고 사망을 줄일 수 있는 엄청난 잠재력을 지녔다고 다시 한 번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그러면서 백신 접종을 미루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집단면역 형성은 결국 국민의 참여 여부에 달려있다"며 "순서가 왔을 때 주저하거나 미루지 말고 ‘나부터 먼저’ 라는 마음으로 접종에 참여해야 일상 회복을 하루라도 더 앞당길 수 있다"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이날 AZ 백신 접종에 나선다고 했다. 정 총리는 "대통령께서도 6월 영국에서 열리는 G7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오늘 AZ 백신을 접종받는다"며 "중대본부장인 저 또한 국민께서 안심하고 접종에 참여하시는 데 조금이라도 도움이 된다면 언제라도 백신을 먼저 맞겠다"고 했다.

김연지 기자 ginsburg@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