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융합 생태계 조성 위한 정책협의체 발족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1.03.24 14:39
5세대(5G) 플러스 융합 생태계 조성을 위해 산·학·연·관이 머리를 맞댄다.

과기정통부 건물 전경 / IT조선 DB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는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기반으로 세계 최고 수준의 5G+ 융합 생태계를 조성하고자 ‘5G+ 산업 생태계 정책협의회’ 발족회의를 개최했다고 24일 밝혔다.

정부는 2021년도 5G+ 추진계획에 따라 올해를 5G+ 융합 생태계 조성 원년으로 본다. 이 과정에서 5G+ 산업 생태계 글로벌 선도를 위해 정책협의회를 구성했다. 정책협의체는 오늘 발족한 산업 생태계 정책협의체 외에 다섯 개 5G 핵심 서비스(스마트공장, 실감 콘텐츠, 디지털 헬스케어, 자율주행차, 스마트시티) 및 5G망을 포함해 총 7개로 운영된다.

5G 정책협의체는 5G+ 산업 생태계 조기 조성을 위해 공급 기업계는 물론 수요 기업계도 포함한다. 학계와 연구계, 전문기관, 5G+ 전담기관, 관계부처 등과 함께 5G+ 생태계 관련 당면 현안을 해결할 예정이다. 5G+ 생태계 구성 요소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포괄적 생태계 형성을 위해 중·장기 정책 방안을 강구한다.

이날 발족회의는 정책협의체의 구성, 운영 방안과 추진 목표를 논했다. 구성원이 의기투합해 5G+ 산업 생태계 정책협의체가 집중 검토할 단기 과제와 중·장기 과제를 선정했다. 글로벌 경쟁력 확보와 5G 관련 기업 해외 진출 지원 방안도 나왔다. 5G 엣지컴퓨팅(MEC) 기반 실증 사업의 진행 상황 등도 함께다.

이승원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은 "5G+ 산업 생태계 정책협의체는 관계부처, 전문기관, 민간이 경계 없이 협력하는 뜻깊은 시도다"며 "다양한 이해관계자와 전문가가 함께 소통해 세계 최고 수준의 5G 융합 생태계를 조기에 형성하겠다"고 말했다.

김평화 기자 peaceit@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