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종 반도체 매그나칩, 中 사모펀드에 매각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1.03.29 10:34
토종 반도체 기업인 매그나칩반도체가 중국계 사모펀드에 1조6000억원 규모로 매각된다. 매그나칩반도체는 임직원과 국내 생산시설 등은 변함없이 운영을 지속한다는 입장이다.

뉴욕거래소에 상장한 매그나칩반도체는 자사 미국 본사 주식 전량을 중국계 사모펀드인 ‘와이즈로드캐피털’과 관련 유한책임출자자들에게 매각하기 위한 계약을 최근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매각 거래 규모는 14억달러(1조5828억원)에 달한다.

김영준 최고경영책임자(CEO)는 "이번 거래는 주주와 고객, 임직원 모두에게 최선의 이익을 가져올 뿐 아니라 매그나칩의 제3차 성장 전략을 가속하는 훌륭한 기회가 될 것이다"라며 "와이즈로드가 매그나칩이 다음 단계로 성장하는 과정에서 협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회사는 매각 이후에도 국내 임직원과 사업장에는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매그나칩반도체는 "매각 완료 이후에도 매그나칩 경영진과 임직원들은 기존과 변함없이 현재 역할을 지속하고 서울과 청주에 운영하는 사무소와 연구소, 구미 생산시설도 동일하게 운영하겠다"며 "고객과 임직원 등을 포함한 매그나칩 사업도 매각 거래에 영향 없이 그대로 운영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매그나칩반도체 미국 법인 주주들은 최근 3개월간 평균 주가 기준으로 75% 프리미엄이 붙은 1주당 현금 29달러에 팔게 된다.

와이즈로드캐피털은 주주 인수와 당국의 규제 승인 등 절차를 거쳐 2021년 하반기에 인수 절차를 마무리할 전망이다. 와이즈로드캐피털은 2016년 네덜란드 반도체기업 NXP 스탠더드 제품사업을 3조2000억원에 인수하기도 했다.

매그나칩반도체는 2004년 10월 하이닉스반도체(현 SK하이닉스)가 메모리 반도체 집중을 위해 비메모리 부문을 분리하면서 분사한 기업이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