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에너지 관리 시스템으로 ESG 경영 강화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1.04.07 09:41
LG유플러스가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강화의 일환으로 에너지 사용량 절감 및 안전·보건 체제 확립에 박차를 가한다.

LG유플러스 협력 업체 직원이 서울 마곡국사에 구축된 외기냉방 시스템을 점검하고 있다. / 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에너지 사용량을 줄이고자 원격으로 에너지원을 점검하는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한다고 7일 밝혔다. 에너지 사용량 절감으로 ESG 경영의 한 축인 ‘환경’ 부문을 개선하기 위해서다.

LG유플러스는 연내 100여개 가입자가 집중된 통신국사에 에너지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한다. 내년부터는 상대적으로 규모가 작은 국사로 시스템 구축을 확대할 예정이다. LG유플러스는 에너지 누수 여부를 확인하는 해당 시스템으로 국사당 약 5%의 에너지를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

에너지 절감을 위해 통신국사에 외기냉방 시스템 도입도 확대한다. 올해 외기냉방 시스템 설치가 가능한 통신국사를 발굴하면서 신축 국사에는 시스템 구축을 의무화할 예정이다. 외부의 찬 공기를 국사로 유입하는 외기냉방 시스템을 활용하면, 장치 1대당 연간 약 2만킬로와트(kWH)의 전력을 아낄 수 있다.

전력 사용량이 많은 네트워크 장비의 전력 효율화도 추진한다. LG유플러스는 통신 사용자의 네트워크 접속 요청이 적은 특정 시간·시기에 5G·LTE 장비의 전력 사용량을 줄이는 ‘에너지 세이빙모드’를 확대한다. 올해 경기장이나 쇼핑몰, 등산로 등에 구축된 통신 장비에 세이빙모드를 적용해 전력 사용량 및 비용 절감을 추진할 예정이다.

사옥 및 IDC에는 에너지 저장 시스템(ESS)을 재가동해 전력 사용을 줄이는 방안을 실행한다. LG유플러스는 이같은 전력 절감 노력으로 연간 4500만kWH 상당의 전력을 절감할 것으로 기대한다.

LG유플러스는 ESG 경영을 담보하고자 전담 안전/보건 관리조직의 구성과 역할도 확정했다. 안전/보건 관리조직은 최고인사책임자(CHO) 총괄 아래 ▲네트워크 ▲기업 ▲고객서비스/품질혁신센터 ▲기타부문(기술/영업부문) 등 4개 조직으로 구성된다.

이 조직은 모바일 기지국 소방시설 개선 및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지속적인 활동, 국제표준인증을 통한 경쟁력 확보 등을 담당한다.

황현식 대표는 안전·보건·환경 경영 방침 전문을 통해 "안전·보건·환경 경영 사항의 개선 및 사고·오염 예방 활동을 최우선 가치로 인식하고, 주기적인 이행상태 점검을 통해 발전시키겠다"며 "목표 달성을 위해 근로자와 이해관계자에게 체계적인 교육 훈련을 하고 모든 작업에 앞서 안전 문화를 정착시키겠다"고 밝혔다.

김평화 기자 peaceit@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