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말 사장·고객 술자리 호출…금융권 왜 이래

입력 2021.04.07 09:00

하나금융그룹이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공식 회의 석상에서 여성비하 발언을 해 구설에 오른 장경훈 하나카드 사장에 이어 하나은행 한 지점장은 대출을 신청한 여성 고객을 사적인 술자리에 불렀다는 의혹까지 휩싸였기 때문이다.

하나금융그룹 본사 / IT조선 DB
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공식 회의 석상에서 신용카드가 ‘룸살롱 여성’이 아닌 ‘같이 살 와이프’와 같은 ‘가치’를 지녀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 물의를 일으킨 장경훈 하나카드 사장이 6일 오후 사퇴 의사를 밝혔다. 그는 이날 열린 감사위원회 결과와 상관없이 사퇴하겠다고 전했다.

한숨을 돌릴 새도 없이 하나은행발 논란도 터졌다. 하나은행 한 지점장이 대출을 신청한 여성을 사적인 술자리에 불렀다는 의혹이다. 하나금융그룹 측은 피해자가 직접 온라인 게시판 등을 통해 호소해 알려진 이 사건을 인지하고 관련자를 대기발령 조치했다고 밝혔다. 현재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다. 하나은행 측은 해당 의혹이 사실로 확인될 경우 징계면직 처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 그룹 계열사에서 연이어 논란이 터져 나오자, 업계 일각에서는 내부통제 기능을 상실한 것 아니냐는 의문을 제기한다. 또 여성단체와 노동계는 재발방지 대책을 요구하고 나섰다.

김동진 기자 communication@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