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혜숙 장관 내정자 "국산 코로나 백신 1호 만들 것"

입력 2021.04.19 10:33 | 수정 2021.04.19 10:34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내정자가 꼽은 최우선 과제는 코로나19 백신 개발이다. 국산 1호 백신을 개발해 전 국민의 질병 감염에 대한 불안을 해소하겠다는 의지다.

임혜숙 후보자는 19일 서울 광화문우체국에 마련된 후보자 사무실로 첫 출근하며 "국민이 안심하고 경제활동을 할 수 있게 국산 백신 1호가 나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IT조선
그는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것에 대해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대한민국이 과학기술 강국이 되도록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최초 여성 과기부 장관 타이틀에 대해서도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지만 후에 책임을 잘 완수했다는 이야기를 듣고 싶다"고 했다.

첫 여성 장관으로서 이공계 여성들의 애로사항을 해결하겠다는 목표도 제시했다. 임 후보자는 "이공계 여성들의 경력 단절을 막기 위해 제도적으로 개선할 점을 살펴보겠다"며 ICT 기술이 여성 경력 개발에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연구자 출신 답게 연구 환경 혁신 의지도 보였다. 임 후보자는 "R&D 100조원 시대인 만큼 연구 개발 생태계를 개선하고 연구자 중심의 환경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그는 정부 주요 키워드로 인공지능과 ICT, 디지털 전환을 꼽았다. 그는 "디지털 전환을 이루는 데 과기정통부가 중심이 돼 한국형 뉴딜을 완성할 것이다"고 말했다.

임 후보자가 장관으로 임명되면 현재 맡고 있는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 이사장을 석달만에 그만두게 된다.

이에 대해 "송구스러운 일이지만, NST에서 쌓은 경험을 과기부 업무에 활용할 수 있는 기회라고 긍정적으로 생각하겠다"고 말했다.

박영선 인턴기자 0sun@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