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행 정의선, 아이오닉5 현지 생산 점검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1.04.23 18:59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최근 미국 출장길에 오른 것이 알려졌다. 아이오닉5를 비롯한 현대차그룹 전기차의 미국내 현지 생산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2020년 7월 청와대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에서 그린 뉴딜과 관련한 현대차의 그룹 전략을 소개하는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 현대자동차
23일 완성차 업계에 따르면, 정의선 회장은 지난 주말 미국으로 출국해 출장일정을 소화 중이다. 일정 중에는 미국 앨라배마 현대차 공장 방문과 제네시스 GV80을 타고 주행도중 사고를 당한 타이거 우즈를 만나 위로하는 일정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완성차 업계는 정 회장의 앨라배마 공장 방문이 추후 현대차 그룹 첫 전용 전기차인 아이오닉5의 생산라인 배치를 위한 것으로 본다. 현대차는 미국 현지 공장내 내연차 생산 설비만 보유한 상태다. 미 전기차 시장 진출을 위해서는 현지 생산라인이 필요하다.

현대차는 빠른 시일내 미국 전기차 생산라인 설립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바이든 행정부가 최근 경쟁국인 중국에 대응해 전기차 생산 인프라와 설비 내재화를 추진하고 있어서다. 바이든 행정부는 관용 전기차를 미국 현지 생산 차량으로 전부 변경할 것을 고려하는 등 적극적인 보호 무역정책을 펼치고 있다.

정 회장은 이르면 24일 귀국할 것으로 전망된다. 귀국 후에는 아이오닉5의 미국 생산라인 설치를 위해 현대차 노조와 협상 등을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아이오닉5는 울산1공장에서 생산을 담당한다. 국내법상 생산라인이 국내에 있는 자동차 모델을 해외 생산할 경우 노조 협의를 진행해야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정의선 회장 일정은 그룹 내부에서도 일부밖에 공개되지 않는 사안이라 확인이 어렵다"고 답했다.

이민우 기자 minoo@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