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9900만명분 백신 확보…11월 집단면역 자신"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1.04.26 11:04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 겸 경제부총리가 "11월 집단면역 목표를 반드시 이루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관련 대국민 담화에서 "전국민의 2배에 달하는 약 1억명분(9900만명분)의 백신 물량을 확보했다"며 이 같이 말했다.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 겸 경체부총리/ KTV 갈무리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충분한 물량의 코로나19 백신을 확보했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정부는 그동안 코로나를 이겨내기 위한 방역대응에 주력하는 한편 백신 도입 및 접종에 범정부 차원의 노력을 기울여 왔다"며 "그 결과 기존에 계약된 백신 7900만명분에 더해 지난 주말 화이자 측과 백신 2000만명분을 추가 계약했다"고 했다.

그는 이어 "이는 총 9900만명분(1억9200만회분)의 물량으로, 우리나라 전체 인구의 약 2배이자 집단면역 형성을 위한 접종목표 3600만명의 약 3배에 해당하는 물량이다"라며 "집단면역 달성시기를 보다 앞당길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한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정부가 개별 제약사와 계약한 백신 도입 예정 물량이 지연된 사례는 단 한건도 없었다고 부연하기도 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상반기 6월 말까지 도입이 확정된 화이자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809만회분 중 현재까지 387만회분이 계획대로 공급됐다"며 "화이자는 지난 3월 24일 공급이 시작된 이후 매주 정기적으로 공급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4월 마지막 주부터 5월 말까지 484만회분, 6월에는 938만회분이 순차적으로 공급된다고 설명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이를 통해 상반기 중 1200만명의 국민이 접종을 받게 될 것이다"라며 "모더나와 얀센 백신도 상반기 일부 도입을 추진 중인 만큼, 6월 말까지 여유로운 접종이 가능해질 것이다"라고 했다.

하반기 도입 일정에도 자신감을 내비쳤다.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3분기 중 도입이 예정된 백신은 약 8000만회분이다"라며 "이는 3분기 접종목표인 2400만명을 상회하는 물량이다"라고 했다. 이어 "4분기에는 총 9000만회분의 백신이 도입될 예정이다"라며 "이는 18세 미만 연령대의 접종, 3차 접종, 내년 접종을 위한 비축 등으로 사용되게 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정부는 앞으로도 다양한 상황에 대비하면서 지금까지 확보한 백신 외 추가확보 가능성을 모색중이다"라며 "추가도입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언제나 신속 대응해 나갈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김연지 기자 ginsburg@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