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백신 공급 문제 없어…상반기 1300만명 접종 가능"

입력 2021.05.03 16:09

문재인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공급이 안정적으로 이뤄질 것이라며 국민 달래기에 나섰다.

문 대통령은 3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에서 "백신 도입과 접종은 당초 계획 이상으로 원활하다"며 "지금처럼 시기별 도입물량을 최대한 효과적으로 활용하면 상반기 접종 목표를 (기존 1200만명에서) 1300만명으로 상향할 수 있을 것이라는 보고를 받았다"고 말했다.

/조선DB
문 대통령은 우리 인구 2배 분량의 백신을 확보했다는 점을 강조했다. 4월 말까지 300만명을 접종하겠다는 목표를 10% 이상 초과 달성했다고도 덧붙였다.

백신 공급도 원활하게 이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5월에도 화이자 백신은 주 단위로 국내에 안정적으로 공급될 것이며,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도 당초 계획보다 더 많은 물량이 들어온다"며 "정부는 치밀한 계획에 따라 백신별 도입 물량을 1·2차 접종으로 가장 효과적으로 배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국내 백신 개발에도 힘을 쏟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백신 확보를 위한 세계적인 무한경쟁 속에서 백신 주권 확보는 무엇보다 중요한 과제다"라며 "내년에는 우리 기업이 개발한 국산 백신을 사용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해달라"고 지시했다.

K방역을 다시 한번 치켜 세우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확진자 수가 매일 600~700명대를 오르내리는 등 여전히 불안하다"면서도 "다행히 아직은 인구 대비 확진자 수가 현저히 적고 치명률은 주요국과 비교할 수 없을 만큼 낮은 수준이다. 이는 선제적 검사와 철저한 역학조사, 신속한 치료라는 K방역의 장점 때문이다"라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성공적 방역으로 경제가 빠르게 회복하고 있고, 백신 접종이 진행되며 일상회복의 희망도 보인다"며 "정부를 믿고 방역과 접종에 협조한다면 소중한 일상으로의 복귀를 더 앞당길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김연지 기자 ginsburg@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