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EV6 사전예약 14일에 조기마감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1.05.11 13:22
기아 브랜드 첫 전용 전기차인 EV6의 사전예약 마감이 기존 일정보다 17일 빠른 14일 종료된다. 차량 구입을 희망하는 고객은 서둘러야 한다.

사전예약 목표대수를 초과달성한 기아 브랜드 첫 전용 전기차 EV6 / 현대자동차그룹
11일 기아는 EV6 출시당시 목표했던 사전예약물량이 조기에 달성됐다며 기존 31일까지 예정돼있던 사전예약 일정을 14일에 조기마감한다고 발표했다.

3월 31일부터 사전예약에 돌입한 EV6는 5월 10일기준 예약대수 3만대를 돌파했다. 올해 생산목표인 1만3000대를 크게 웃도는 수치다.

EV6 모델 별 사전예약 비율은 롱 레인지가 66%로 가장 높고, GT-Line(20%)·스탠다드(9%)·GT(5%) 순이다. GT-Line의 예약 참여자가 많은 것은 전기차 1회 충전시 주행가능거리 강점 덕인 것으로 풀이된다.

기아는 EV6 사전예약에 온라인 예약접수 방식을 도입했고, 개인고객의 절반 이상인 54%가 온라인으로 참여했다. 세계 최대 전기차 시장으로 알려져 있는 유럽에서도 최근 EV6 사전예약 대수가 7300대를 돌파했다. 기아에 EV6 차량 정보 등을 요청한 잠재고객도 2만6000명 이상으로 집계됐다.

기아는 EV6 국내 사전예약 고객을 대상으로 차량의 ▲트림▲옵션▲색상 등을 선택하는 계약전환 기간을 통해 우선적으로 EV6 계약을 진행할 계획이다. 출시 일정 등은 고객에게 별도 안내한다. 14일까지 진행되는 EV6 사전예약에 참여하지 못한 고객은 사전예약 고객의 계약전환 기간이 종료된 이후 기아 판매거점에서 추가적인 계약접수가 가능하다.

기아 관계자는 "EV6 사전예약 기간동안 보내주신 고객들의 관심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EV6를 선택해준 고객들이 하루라도 빨리 새로운 모빌리티 경험을 누릴 수 있도록 고객 인도시점까지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민우 기자 minoo@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