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CBDC 모의실험 착수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1.05.24 17:32
한국은행이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 모의실험에 착수한다. 7월 중 기술평가와 협상 등을 거쳐 연구용역 사업자와 계약을 체결한 뒤 8월에는 모의실험 연구를 착수한다. 사업예산은 49억6000만원 이내다. 사업기간은 착수일로부터 10개월이다.

한은은 CBDC 모의실험 연구 용역 사업자 선정을 위한 제안요청서를 공개하며 "가상공간에 분산원장(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CBDC 모의실험 환경을 구축하고 CBDC 활용성 및 정상 동작 여부를 테스트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모의실험은 한은이 CBDC 제조·발행·환수 업무를 담당하고, 민간이 이를 유통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우선 분산원장 기반의 CBDC 모의실험 환경을 구현하고 CBDC 활용성 및 제반 업무의 정상 동작 여부를 테스트한다. 이후 같은 환경에서 CBDC의 기본 기능(발행, 유통, 환수)과 확장 기능(오프라인 결제, 디지털예술품 구매 등)에 대한 기술적 타당성을 검증한다.

윤성관 한은 디지털화폐연구 팀장은 "이번 모의실험은 연구 차원이며 도입을 전제로 하는 것은 아니고, 당장 CBDC를 발행할 필요성은 크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기본적으로 현금 이용 비중이 현격하게 줄어드는 상황이 올 경우 CBDC가 도입돼야 하기 때문에 지금의 준비단계는 지급결제 환경이 급격하게 변했을 때를 대비하기 위한 것이다"라고 말했다.

김연지 기자 ginsburg@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