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젠 3년 지원 후 끝...시한부 운명된 갤럭시워치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1.05.31 06:00
삼성전자 차기 스마트워치에 탑재될 운영체제는 구글과 손잡고 만든 통합 운영체제(OS)다. 삼성전자는 스마트워치 출시일 기준으로 3년간 타이젠OS에 대한 유지보수 등 소프트웨어 지원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하지만 기존 갤럭시워치 이용자 입장에서는 불편함이 클 수 있다. 앱 제작사가 타이젠OS가 아닌 통합 OS에 최적화된 앱을 내놓을 가능성이 높아 이용상 불편함이 예상된다. 소프트웨어 지원 기간 역시 단말기 구매일이 아닌 출시일 기준이어서 이미 기간 만료가 임박한 제품도 있다.

갤럭시워치3 / 삼성전자 공식 홈페이지
구글은 최근 개최한 개발자 대상 행사 ‘구글 I/O 2021’에서 삼성전자와 함께 스마트워치 OS를 만든다고 발표했다. 새 OS는 갤럭시워치 차기 제품인 갤럭시워치4에 적용된다. 삼성전자는 자사 뉴스룸을 통해 타이젠 OS 기반 갤럭시 스마트워치 사용 고객에게 제품 출시 이후 최소 3년간 소프트웨어 지원할 것을 약속했다. 타이젠은 삼성전자가 직접 만든 운영체제로, 그동안 출시했던 갤럭시워치 시리즈에 탑재됐다.

소프트웨어 지원 기간이 제품 출시 후 3년이라는 점은 곱씹어봐야 한다. 최신 모델은 기간이 좀 남았지만, 초창기 나온 제품은 거의 수명이 끝나간다.

2018년 8월 나온 갤럭시워치의 지원은 올해 8월까지만 가능하다. 3개월도 채 남지 않았다. 갤럭시워치 액티브2의 공식 출시일은 2019년 9월로, 지원 마감은 2022년 9월이다. 갤럭시워치 액티브2의 경우 현재도 삼성전자 공식 온라인몰에서 판매하는 제품이다. 지금 구매해도 소프트웨어 지원은 1년 3개월밖에 되지 않는다. 가장 최근에 나온 갤럭시워치3 역시 출시일은 2020년 9월이었다.

갤럭시워치 액티브2 / 삼성전자 공식 홈페이지
삼성전자는 고객을 위해 타이젠 지원을 당분간 지속한다는 입장이지만, 신규 OS에 맞는 앱 개발과 업데이트 준비에 나선다. 구글 중심의 통합 OS가 나오는 만큼, 대부분의 앱은 신형 OS 중심으로 맞춰질 가능성이 높다.

삼성전자는 1세대 스마트워치인 갤럭시기어의 운영체제를 종전 안드로이드 4.2(젤리빈)에서 타이젠으로 변경했다. 이용자가 스마트워치의 운영체제를 변경할 수 있도록 도왔다. 갤럭시기어 이후 나온 스마트워치인 삼성 기어2·삼성 기어2 네오 등은 모두 타이젠 OS를 탑재했다.

삼성전자 측은 "구글과의 통합 OS로 더 많은 앱을 사용하는 등 고객 편의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OS 변화를 결정했다"며 "갤럭시워치3를 포함한 이전 모델은 타이젠에 최적화된 모델이라 신규 OS가 아닌 타이젠 업데이트로 지원할 것이다"고 말했다.

박영선 기자 0sun@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