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3분기 기업용 SSD 북미 점유율 50% 상회 전망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1.06.04 15:05
최근 기업용 솔리드 스테이트 드라이브(SSD) 수요가 증가하는 가운데 가격 상승세가 올 3분기까지 이어질 것이란 관측이 나왔다. SSD 시장 선두인 삼성전자는 북미 시장에서 기업용 제품 점유율 50%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는 4일 보고서를 통해 2분기 이후 데이터센터 서버 출하량 증가로 기업용 SSD 구매가 늘고 있다며 이같이 전망했다.

ZNS 기반 삼성전자 차세대 기업용 SSD / 삼성전자
트렌드포스에 따르면 최근 파운드리 용량 포화로 일부 SSD 부품의 부족 가능성이 제기된다. 하지만 삼성전자는 데이터 저장장치 부품 자체 조달 비중이 높아 타사보다 SSD 공급 유연성이 높은 만큼 기업용 SSD 시장 점유율을 지속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런 이유로 SSD 공급 1위인 삼성전자가 시장에서 기업용 SSD의 가격을 통제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트렌드포스는 3분기 기업용 SSD 가격이 2분기 대비 10∼15% 오를 것으로 관측했다. 종전 예상치인 5∼10%에서 상향 조정한 수치다. 이는 최근 북미 클라우드 업체들의 재고가 줄고, 데이터센터 서버 확충에 나섰기 때문이다.

인텔·AMD가 새로운 프로세서 플랫폼을 기반으로 서버 CPU 생산을 늘림에 따라 SSD 수요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신규 CPU가 채택되면 컴퓨터 성능과 저장용량을 업그레이드하기 위한 SSD 수요도 늘어난다.

트렌드포스는 "노트북 컴퓨터에 대한 수요는 여전히 강한 반면 SSD 컨트롤러칩의 공급은 상대적으로 빠듯하다"며 "3분기 PC용 SSD 가격은 2분기 대비 3∼8% 상승할 것이다"라고 전망했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