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 킥보드 교육이수자에게 헬멧 전달

입력 2021.06.15 11:22

14일 공유 킥보드 라임코리아가 올바른 전동킥보드 주행과 안전 사항을 이수한 운전자에게 전동킥보드 헬멧을 기부하는 ‘퍼스트라이드(First Ride)’ 캠페인을 진행했다.

헬멧 기부 안전 캠페인 퍼스트라이드를 연 라임코리아 / 라임코리아
퍼스트라이드는 인천광역시 남동구 구월동 로데오거리에서 진행됐다. 전동킥보드 탑승 전 점검사항과 올바른 주행 등을 이용자에게 교육해 안전한 탑승문화를 구축하자는 취지로 기획됐다. 라임코리아는 시민들의 자발적인 동참을 장려하기 위해 전동킥보드 관련 안전 법규를 준수하고, 책임감있는 라이딩 문화를 만들어가겠다는 서약문에 서명한 교육 이수자들에게는 헬멧을 기부하기도 했다.

이번 캠페인은 지난 5월 라임코리아가 인천시청과 인천경찰청 등과 체결한 ‘개인형 이동장치 안전 이용 환경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 활동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라임코리아는 현재 인천지역에서 약 1500대 이상의 공유 전동킥보드를 운영 중이다.

라임코리아는 도로교통법 개정에 따라 안전 홍보 활동을 강화하기 위해 헬멧 기부 안전 캠페인을 확대할 예정이다. 지난 5월 27일에는 강남구청과 함께 안전 캠페인을 진행했다. 이용자들의 헬멧 착용에 대한 부담을 덜기 위해 헬멧 제조업체와 협업하여 매력적인 디자인의 제품을 저렴한 가격으로 판매하는 방안도 기획 중이다.

권호경 라임코리아 지사장은 "라임은 안전과 친환경을 기업의 최우선 가치로 두고 있으며 두 목표를 모두 이루기 위해서는 기업의 노력과 정부의 지원 그리고 시민의 협조 3박자가 맞아야 한다"며 "라임은 앞으로도 올바른 전동킥보드 탑승 문화를 만들고 안전한 탑승 환경이 마련될 수 있도록 주무 부처에 긴밀한 협조를 제공하고 적극적인 안전 홍보 활동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오승환 인천경찰청 교통안전계 경위는 "단속 활동을 넘어 인천 지역 주요 전동킥보드 기업과 함께 캠페인을 통해 필요한 교육과 헬멧 기부 등의 활동을 전개해 의미 있게 생각한다"며 "인천경찰청은 앞으로도 지역 내 전동킥보드 사고를 예방하고 안전한 탑승 문화와 환경이 형성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민우 기자 minoo@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