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 신형 카이엔, 뉘르부르크링 랩타임 RV부문 신기록 달성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1.06.17 16:45
포르쉐의 신형 카이엔이 고성능 모델로 뉘르부르크링 노르트슐라이페 서킷에서 RV(레저용 차량·스포츠유틸리티차량이나 다목적차량 등이 속함) 부문에서 공식적인 신기록을 세웠다.

뉘르부르크링 노르트슐라이페 서킷을 주파중인 신형 카이엔 고성능 모델 / 포르쉐
17일 포르쉐코리아에 따르면, 포르쉐 신형 카이엔 고성능 모델은 길이 20.832㎞의 뉘르부르크링 노르트슐라이페 서킷을 7분 38초대에 주파했다. 뉘르부르크링 서킷 ‘SUV, 오프로드차량, 밴, 픽업 트럭’ 등 RV 차량 부문의 신기록이다.

서킷 주행을 진행한 드라이버인 라스 케른은 "신형 카이엔 고성늘 모델을 타고 주행하는 초반 몇 미터 동안 정말 카이엔이 SUV차량인지 의심이 들정도로 정밀한 조향감과 안정성을 자랑했다"며 "급격한 커브 구간에서도 흔들림이나 언더스티어(코너링시 차체가 의도한 것보다 바깥으로 밀려나는 현상)가 없어 민첩한 방향 전환과 완벽한 제어가 가능했다"고 말했다.

카이엔 고성능 모델의 서킷 주행은 6월 14일 진행됐으며, 외부 온도 23℃, 트랙온도 46℃환경에서 진행됐다. 주행에 사용된 타이어는 신형 카이엔 모델에 기본 사양으로 장착될 예정인 22인치 피렐리 P 제로 코르사 퍼포먼스 타이어다.

슈테판 베크바흐 카이엔 생산라인 부사장은 "카이엔 고성능 모델은 온로드 성능에 초점을 맞춰 개발됐으며, 카이엔 터보 쿠페를 기반으로 극대화된 역동성을 위해 설계됐다"며 "이번 기록으로 고성능 SUV의 역동성을 입증했으며, 주행 편의성과 일상적인 실용성을 갖춘 올라운더로 거듭났다"고 말했다.

이민우 기자 minoo@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