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텔 CEO, 반도체 시장 향후 10년간 호황 관측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1.06.17 17:26
미국 반도체 기업 인텔의 팻 겔싱어 최고경영자(CEO)가 향후 10년간 반도체 산업의 호황 가능성을 전망했다.

16일(현지시각) 미 경제매체 CNBC에 따르면 겔싱어 CEO는 이날 CNBC 행사에서 "점점 더 디지털화되고 모든 디지털 기기에는 반도체가 필요하다"며 "나는 우리 앞에 10년간의 호시절이 있는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팻 겔싱어 인텔 CEO / 인텔
CNBC는 현재의 반도체 부족 현상이 지나간 후에도 인텔의 반도체 시설 투자는 충분한 수요를 확보할 것이라는 의미라고 전했다.

인텔은 3월 애리조나주에 신규 반도체 공장 2개 건설에 200억달러(22조6000억원)를 투자해 반도체 위탁생산(파운드리) 사업에 진출할 계획을 드러냈다.

겔싱어 CEO는 연내 미국 또는 유럽에 대규모 팹(공장)을 추가 증설 계획을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크리스티아누 아몬 퀄컴 CEO는 인텔의 파운드리 진출이 외부 파운드리를 이용하는 퀄컴에 이점이 될 수 있다며 양사의 협력 가능성을 암시했다.

인텔은 중앙처리장치(CPU)를 주력으로 생산한다. 퀄컴은 5G 네트워크를 연결하는 통신 칩을 제조한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