쎄미시스코, 에디슨모터스와 손잡고 전기차 포트폴리오 확대한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1.06.18 16:17
쎄미시스코가 에디슨모터스와 손잡고 전기차 판매네트워크와 전기차 포트폴리오 강화에 나선다.

이순종 쎄미시스코 대표이사(왼쪽)와 강영권 에디슨모터스 회장 / 쎄미시스코
18일 쎄미시스코는 수원 본사에서 에디슨모터스와 양 사 간 성공적인 비즈니스 추진을 위한 투자 협약식(MOA)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에디슨모터스는 이번 협약을 통해 쎄미시스코의 전국 네트워크를 활용해 전기 트럭·전기 버스 판매 업무를 개시할 예정이다.

쎄미시스코는 에디슨모터스가 보유한 기술을 바탕으로 전기차 핵심 요소인 구동 모터와 배터리 관리 시스템(BMS), 차체 경량화 기술을 이용한 EV Z의 고도화 및 전기 승용차·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등 전기차 포트폴리오를 확대할 방침이다.

양 사는 이번 협약으로 기존 사업 강화와 신규 사업 개발 협력 부분에서 상당한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2015년 10월 설립된 에디슨모터스는 CNG 버스, 저상 버스 및 전기 버스를 제조·판매하고 있다. 2020년 서울시 전기 버스 점유율 1위를 기록했으며, 자체 보유 기술을 통한 전기 모빌리티 사업을 확대중이다.

쎄미시스코는 지난해 9월 2인승 경형전기차 EV Z(제타)를 정식 출시했으며, 현재 전국 20여개 네트워크를 통해 판매하고 있다. EV Z 출시가는 2750만원으로, 국고 보조금 및 지방자치단체 추가 보조금이 적용되면 1241~1792만원에 구매할 수 있다.

이민우 기자 minoo@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