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삼성·LG·위니아, 재난 지역 가전제품 무상수리 MOU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1.07.06 14:27 | 수정 2021.07.06 14:55
삼성전자, LG전자, 위니아딤채 등 3개사가 자연재난으로 피해를 입은 고객을 돕기 위해 행정안전부와 협력 체계를 구축한다.

가전 3사와 행안부는 6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자연재난 피해지역 가전제품 무상수리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를 맺었다고 밝혔다.

행정안전부, LG전자, 삼성전자, 위니아딤채 소속 관계자가 6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자연재난 피해지역 가전제품 무상수리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은 후 기념사진을 찍는 모습 / LG전자
협약식에는 김희겸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 전명우 LG전자 홍보/대외협력센터장(부사장), 나기홍 삼성전자 사회공헌단장(부사장), 박종문 위니아전자 품질경영실장(전무) 등이 참석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태풍, 호우 등 자연재난으로 인해 피해가 발생할 경우 더 많은 고객이 무상수리 혜택을 받도록 협력한다는 취지다.

가전 3사는 고객이 가전제품을 수리할 서비스센터를 알아보고 찾아가는 번거로움이 없도록 재난지역 인근에 합동무상수리팀을 운영한다. 행안부는 피해상황을 파악해 가전 3사에게 공유하고 지방자치단체(이하 '지자체')와 함께 합동무상수리팀을 운영하는 데 필요한 시설, 물품 등을 지원한다.

재난지역에서 가전제품이 침수되거나 파손되는 등의 피해를 입었을 경우 점검과 수리는 무상이다. 모터, 메인보드, 디스플레이 모듈 등 핵심부품 수리는 유상이지만 부품에 따라 수리비용의 최대 50%까지 지원한다. 합동무상수리팀의 운영 기간, 장소 등은 지자체와 가전 3사 서비스센터에서 안내한다.

가전 3사와 행안부는 이번 업무협약이 자연재난으로 피해를 입은 고객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희겸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올 여름은 평년보다 장마가 늦게 시작됐지만 2020년 여름철 최장기간 지속된 장마와 같이 극한기상이 발생할 경우 대규모 주택 침수 피해 등이 우려된다"며 "이번 업무협약에 따른 가전제품 무상수리가 자연재난으로 삶의 터전을 잃은 분들에게 조금이라도 힘이 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