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IDT, 인천공항 4단계 운항통신 사업 착수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1.07.27 09:52
아시아나IDT가 ‘인천공항 4단계 운항통신시설 구매·설치 사업’에 착수했다고 27일 전했다.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운항정보표출시스템(FIDS)과 디지털사이니지 / 아시아나IDT
SK텔레콤 컨소시엄(SK텔레콤, 아시아나IDT, 에스트래픽)이 수행하는 이 사업은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확장 지역의 운항정보표출설비, 데이터네트워크설비, 무선네트워크설비, 여객지원설비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2025년 10월 준공을 목표로 진행한다. ​

아시아나IDT는 이번 사업에서 운항정보 표출시스템(FIDS)과 여객처리, 출입국지원, 스마트 사이니지 등 여객지원 설비를 구축하고 기존 인천공항 3단계 운항통신시설과 연계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

​아시아나IDT는 인천공항공사의 운항통신시설 운영 및 유지관리, 공항여객처리시스템, 셀프체크인서비스, 3단계 통합정보시스템, 첨단 ICT기반 스마트 에어포트 마스터플랜 수립 등 다수 사업 경험과 여객지원시스템, 운항표출시스템 등 공항분야에 특화된 기술 역량을 보유 중이다. ​

아시아나IDT는 인천공항의 시스템 구축 및 운영 등 선행 사업을 수행한 운항통신분야 경험이 있는 전문 인력을 배치하고, 공항 운영을 위한 안정적인 인프라 설비를 구축하여 공항 이용객의 안전과 편의성 향상에 초점을 맞출 계획이다.

김응철 ​아시아나IDT 항공공항담당 상무는 "이번 사업을 통해 항공·공항 전문 IT서비스 기업으로서 입지를 강화하고, 고객편의와 언택트를 접목한 IT 서비스로 스마트공항의 새로운 가치 창출을 지원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류은주 기자 riswell@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