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인프라법 가상자산 과세 수정안 중간표결 통과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1.08.10 08:35
미국 상원이 가상자산 인프라법 과세 수정안에 합의했다.

10일(현지시각)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상원은 1조2000억달러(약 1375조원) 규모의 인프라법 수정안에 합의하고 수정안의 중간 표결을 통과시켰다.

법안은 가상자산 관련 기업의 세금 보고 기준을 강화하는 내용을 담았다. 적용 대상은 가상자산 중개 서비스 업자에 한정하고 있다. 소프트웨어 개발자, 가상자산 채굴자, 블록체인 검증자, 노드 운영자 등은 과세 대상에서 제외했다.

팻 투미 미 공화당 상원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마크 워너, 키르스텐 시네마 민주당 상원의원들과 신시아 루미스, 롭 포트먼 공화당 상원의원 등이 인프라법 개정안의 초당적 합의를 이뤘다"고 말했다.

한편 미국 언론은 인프라법이 상원에서 최종 통과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조아라 기자 archo@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