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고양시, 드론 산업 활성화 위해 맞손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1.08.19 16:38
SK텔레콤은 경기도 고양시와 손잡고 한국 드론산업 활성화를 위한 인프라 조성에 나선다.

SK텔레콤은 19일 고양시청에서 고양시와 드론산업 생태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력은 국내 드론산업의 활성화 및 선순환 생태계 구축을 위한 인적·물적 인프라 조성에 대한 상호 공감대를 바탕으로 이뤄졌다.

최낙훈 SK텔레콤 CO장(왼쪽)과 이재준 고양시장 / SK텔레콤
고양시는 2022년 9월까지 총 140억원을 투입해 경의중앙선 화전역 인근 4524m2 부지에 ‘고양 드론앵커센터’를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로 건축한다. 이 센터에는 실내 드론비행 체험장이 조성되며, 드론 개발 기업 및 연구개발 기관 등이 입주해 드론산업의 전진기지로 활용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자사의 고화질 실시간 영상관제 솔루션인 ‘T라이브캐스터’를 통해 다양한 기술력과 사업경험을 축적했다. ‘T라이브캐스터’는 이동통신망을 통해 드론을 원격으로 제어하는 동시에 드론이 촬영중인 고화질 영상을 실시간으로 송수신할 수 있는 솔루션이다.

SK텔레콤은 ‘고양 드론앵커센터’에 입주할 기업과 기관들이 개발단계에서 겪을 수 있는 기술장벽 극복을 위한 멘토링을 지원하며, 사업화 단계에서 필요한 신사업모델을 고양시와 공동으로 발굴한다.

최낙훈 SK텔레콤 스마트 팩토리 CO(컴퍼니)장은 "SK텔레콤은 통신 기업을 넘어 AI기업으로 변모 중이며, 그 중심 중 하나가 드론을 포함한 로봇 산업이다"며 "영상관제 뿐만 아니라 공간정보 플랫폼 및 태양광발전설비 관리 등 드론 서비스에 필요한 토털 솔루션을 제공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진 기자 jinlee@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