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추석선물, 지인에게 가성비 상품 본인은 고가상품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1.09.13 11:09
이베이코리아는 13일 G마켓과 옥션의 최근 일주일(9월1~7일) 판매량 분석을 통해 올해 추석 지인에게는 저렴하고 가성비 높은 선물세트를, 본인에게는 고가의 상품을 선물하는 경향이 뚜렸해졌다고 밝혔다.

올해 인기 선물은 건강식품(18%), 커피·음료(15%), 생필품(14%) 등 주변 지인들에게 선물하기 좋은 카테고리가 신장률 기준 TOP3를 차지했다. 세부품목으로 ▲전통주(164%) ▲냉동·간편식품(46%) ▲식용유·오일(37%) ▲영양제(33%) ▲세제·세정제(18%)가 많이 팔렸다. 평균 가격대는 1~2만원대로, 지난해 추석 한우·굴비 등 비교적 고가의 신선식품 선물세트가 인기를 끌었던 것과 비교된다.

판매량 분석표 / 이베이코리아
1인당 선물세트 구매량은 지난해보다 늘었다. 생활선물세트, 식용유선물세트, 통조림선물세트 등 주요 선물세트를 기준으로 1인당 평균 구매 수량을 조사한 결과, 올해 7.5개로 집계되었는데 이는 지난해 6.4개보다 1.1개 늘어난 수준이다. 이베이는 비대면 명절을 맞아 가성비 좋고 비교적 저렴한 선물세트를 많이 구매해 가족, 지인에게 전달하는 것으로 분석했다.

플렉스 소비 경향도 일부 나타났다. 생활·미용가전(14%), 골프용품(12%), 노트북·PC(9%) 등 상대적으로 고가의 카테고리 품목이 뒤를 이었기 때문이다. 세부품목으로 ▲피부관리기(130%) ▲명품잡화(85%) ▲노트북(29%) ▲청소기(24%)가 좋은 반응을 얻었다. 이베이는 해당 상품군의 경우 지인 선물이라기 보다 본인을 위해 필요한 제품에 과감하게 지갑을 연 것으로 해석했다.

연령별로 분석하면 2030세대는 플렉스 소비를, 4050세대는 가성비 소비를 주로 한 것으로 나타났다. 2030세대에서 구매신장률이 가장 높았던 상품군은 노트북·PC가 40% 증가해 1위를 차지했고, 생활·미용가전(31%), 골프용품(14%)이 뒤를 이었다. 4050세대는 건강식품(17%)이 1위를, 이어 생필품(11%), 커피/음료(10%) 순으로 나타났다.

문제연 G마켓 영업본부 본부장은 "코로나가 장기화되다 보니 올해는 일상 생활에 꼭 필요하고 가격 대비 만족도 높은 가성비 선물세트에 눈길을 돌린 것으로 보인다"며 "MZ세대 중심으로 자신을 위한 플렉스 소비 경향도 엿보인다"고 말했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