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엔터, 웹툰웹소설 생태계 개선안 발표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1.10.20 18:05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카카오페이지 정산 구조를 공개하고, 작가 생태계 개선을 위한 첫 번째 방안을 20일 발표했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제공
카카오엔터가 이날 공개한 개선안에는 선투자 작품 기준 이벤트 캐시 정산분을 최소 5% 이상 보장하는 방안, 작가가 정산 현황을 직접 파악할 수 있는 정산 시스템 구축 노력, ‘기다리면 무료’(기다무) 수혜작 확대, 저소득 청년 신진작가 선발·육성 지원책 마련 등 내용이 담겼다.

회사는 생태계 개선안 발표에 앞서 올해 카카오페이지 실질 정산율 구조도 공개했다. 실질 정산율은 이용자가 실제로 결제한 금액을 기준으로 한 정산 비율을 의미한다.

카카오페이지의 올해(1~8월) 선투자 작품 누적 정산율 집계에 따르면, 실제 콘텐츠 결제분(55%)과 이벤트 캐시 등의 정산분(14%)을 합쳐 총 69%의 수익이 콘텐츠 제공자인 제작사(CP)와 작가에게 배분됐다.

회사는 이외 결제 수수료가 8%, 카카오엔터의 수익 배분율은 23%라고 밝혔다. 여기서 이벤트 캐시는 작품의 판매 촉진을 위해 카카오페이지가 이용자에게 지급하는 무상 캐시로, 이 부분 역시 콘텐츠 제공자에게 추가 정산되고 있다.

카카오엔터는 선투자 작품을 대상으로 각 작품별 이벤트 캐시 정산분이 5%가 넘도록 보장할 계획이다. 이벤트 캐시의 혜택이 적은 콘텐츠 제공자도 총 60%의 수익배분율을 최소 보장 받도록 했다. 위 개선안이 반영될 수 있도록 콘텐츠 제공자와의 계약서에도 ‘이벤트 캐시 정산분 5% 이상 보장’을 명기할 예정이다.

회사는 또 작가 수익 확대의 연장선에서 ‘기다무’ 적용 작품도 점진적으로 늘려갈 계획이다. 카카오엔터는 작가 요청에 따라 기다무 검토 기간을 더욱 축소하고, 적용 작품을 점진적으로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작가들의 요구 사항 중 하나인 ‘정산 투명성 제고’를 위한 개선안도 내놨다. 그동안 CP사에 제공하던 정산 세부 내역을 작가가 직접 확인할 수 있도록 시스템화 한다는 구상이다.

카카오엔터는 "문화체육관광부 및 협회 등 다양한 기관과 함께 작가들과의 열린 소통의 장을 마련하고, 적극 소통에 임하겠다"며 "이번 발표를 시작으로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창작자와 업계 관계자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실질적인 개선안을 꾸준히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은주 기자 leeeunju@chosunbiz.com
#웹툰 #정산투명성 #카카오엔터 #카카오엔터테인먼트 #문화체육관광부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