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 클라우드 필수 관문 CSAP 획득 기업 수 33개로 늘어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1.10.28 06:00
최근 ‘클라우드 서비스 보안인증(CSAP) 관문’을 넘는 기업의 수가 빠르게 늘어나는 추세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만든 CSAP는 공공기관에 안정성 및 신뢰성이 검증된 민간 클라우드 서비스를 공급하기 위해 마련한 제도다. 공공기관에 클라우드 서비스를 공급하려면 반드시 CSAP 인증을 받아야 한다.

공공 클라우드 시장에 진출하려면 피할 수 없는 제도였던 만큼, 중소·중견 기업들 사이에서도 인증을 획득하는 사례가 많다. 다만, 그동안 CSAP 인증은 획득하기까지의 과정이 복잡하고 시간이 오래 걸린다는 지적을 받았다. 일부 기업은 과도한 보안 장벽이라는 불만을 쏟아내기도 했다.

클라우드 서비스 보안인증 로고/ KISA
27일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 따르면, 최근까지 33개 기업이 41개 서비스에서 CSAP 인증을 획득했다. 보안업계에서 지니언스가 처음으로 SaaS 보안인증을 받았고, KT는 새로운 서비스의 SaaS 인증을 추가했다. 현재 인증을 진행 중인 기업은 12개로 2022년 더 많은 사업자와 서비스가 추가될 예정이다.

가장 처음 CSAP를 획득한 기업은 KT다. KT는 2016년 10월 공공기관용 클라우드 서비스(KT G-클라우드)로 인프라형서비스(IaaS) 분야 인증을 받았다. 이후 네이버클라우드, 가비아, NHN 등의 국내 클라우드 기업이 IaaS 인증을 받았다.

CSAP는 서비스형인프라(IaaS)와 서비스형소프트웨어(SaaS), 서비스형데스크톱(DaaS) 인증으로 구분돼 있다. SaaS 인증 기업은 CSAP 인증을 획득한 IaaS나 DaaS를 활용해야 한다. 현재 IaaS와 SaaS 표준 보안 인증을 모두 획득한 기업은 KT,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네이버클라우드, NHN, 더존비즈온 5곳이다.

IaaS 보안인증을 획득한 기업(서비스명)은 ▲카카오엔터프라이즈(카카오i 클라우드 공공기관용) ▲LG헬로비전(v클라우드) ▲더존비즈온(위하고v) ▲삼성SDS(공공클라우드) ▲스마일서브(코리아v클라우드 ) ▲NHN(토스트-G ) ▲가비아(가비아 G 클라우드 공공) ▲네이버클라우드(네이버클라우드플랫폼 공공기관용) ▲KT(G-클라우드 서비스) 등이 있다.

SaaS 표준 보안인증을 획득한 기업(서비스명)으로는 ▲씨엔에프시스템(올샵 ERP) ▲지니언스(지니안 Cloud NAC) ▲KT(KT PaaS-TA), (KT AI 컨택센터) ▲카카오엔터프라이즈(카카오워크 공공기관용) ▲NHN(NHN PaaS-TA), NHN두레이(TOAST-G 워크플레이스 두레이) ▲마이다스인(HR솔루션) ▲더존비즈온(위하고v) ▲인프라닉스(M-콘솔 SaaS) ▲네이버클라우드(System Security Checker), (Web Security Checker), (Security Monitoring) 등을 들 수 있다.

KISA는 2019년 SaaS 인증을 표준등급과 간편등급으로 구분했다. 간편등급은 인증 점검항목이 기존 78개에서 30개로 줄어 인증에 걸리는 시간이 줄어든 것이 특징이다. 보안 중요도가 상대적으로 낮은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들을 대상으로 한다.

SaaS 간편 보안인증을 획득한 기업(서비스명)은 ▲디지털존(오픈 이노베이션 플랫폼 클라우드) ▲투비소프트(스마트 출입관리 시스템) ▲나라비전(에이즈락 메일 클라우드) ▲채움씨앤아이(케이닷클라우드) ▲KT(KT 비즈미트) ▲아이모션(센스메일 클라우드) ▲유씨웨어(UCWORKS) ▲와탭랩스(와탭)▲구루미(구루미 화상플랫폼) ▲두드림시스템(이젠터치/토이) ▲이노뎁(VURIX-Cloud) ▲엔로비(엔로비) ▲이메인텍 (점프) ▲새하컴즈(ezView) ▲솔비텍(이체크폼) ▲클라운지(비디오헬프미) ▲크리니티(크리니티 메시징)▲이즈파크(strategyGATE) ▲메일플러그(메일플러그 보안메일) 등이 있다.

아마존웹서비스(AWS), 마이크로소프트(MS) 애저 등 해외 클라우드 사업자 중 CSAP를 받은 기업은 아직 없다. 이로 인해 CSAP를 두고 국내 기업을 위한 우회적인 지원책이란 평가도 있다.

CSAP를 획득한 한 기업 관계자는 "획득하는 과정이 어렵긴 했지만 한번 획득하면 공공시장 진출할 수 있다는 확실한 이점이 있다"며 "공공사업 수주에도 함께 참여하기 위해 협력을 요청하는 기업이 늘었다"고 말했다.

류은주 기자 riswell@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