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가석방 이후 첫 美출장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1.11.14 09:42 | 수정 2021.11.14 09:44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캐나다·미국 출장을 위해 14일 출국했다.

/조선DB
올해 8월 가석방으로 출소한 이후 처음 해외 출장에 나선다. 이 부회장은 이날 오전 김포공항에서 전세기편으로 출국했다. 오전 7시 45분쯤 출국장에 도착한 이 부회장은 이번 출장에서 미국 신규 파운드리(반도체) 투자를 결정 짓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여러 미국 파트너들을 만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부회장은 이번 출장에서 미국 신규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공장 부지를 최종 결정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이 부회장은 먼저 캐나다에 있는 삼성전자 인공지능(AI) 연구센터를 방문한 뒤 미국으로 건너가 파운드리 공장 부지 등에 대해 최종 조율할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전자는 이미 170억달러(약 20조원) 규모의 미국 파운드리공장 증설 투자 계획을 발표했으며, 현재 미국 텍사스주 테일러와 오스틴 등을 공장 부지 후보지로 놓고 검토 중이다.

이 부회장의 해외 출장은 지난해 10월 베트남 이후 1년 1개월 만이다. 미국 출장은 2016년 7월 선밸리 콘퍼런스 참석 이후 5년 만이다.

이은주 기자 leeeunju@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