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더 프레임' 올해 판매 100만대 돌파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1.11.25 11:18
삼성전자는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이 올해 들어 누적 판매량 100만대를 돌파했다고 25일 밝혔다.

더 프레임은 TV를 시청하지 않을 때 미술 작품이나 사진을 스크린에 띄워 액자처럼 활용할 수 있는 TV다. 전용 아트 구독 플랫폼 '아트 스토어'를 통해 세계 40개쯤의 유명 박물관·미술관이 제공하는 1500점의 예술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더 프레임 라이프스타일 이미지 / 삼성전자
더 프레임은 2017년 첫 출시 이후 북미와 유럽을 중심으로 꾸준히 판매량이 증가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집콕 흐름이 장기화하면서 다양한 콘텐츠에 대한 요구가 늘었고, TV를 단순히 가전제품이 아닌 하나의 인테리어 소품으로 활용하려는 트렌드가 형성되면서 더 프레임이 인기를 얻은 것으로 분석한다"고 말했다.

2021년형 더 프레임은 기존 대비 절반 가까이 얇아진 24.9㎜의 두께와 다양한 색상의 액자형 베젤로 공간과 조화를 한층 높였다.

소비자들은 화이트, 티크, 브라운 색상의 '플랫 베젤'과 화이트, 브릭레드 색상의 '챔퍼 베젤' 중 취향에 따라 선택할 수 있다.

7월에는 85인치 초대형 모델도 선보였다. 32인치에서 85인치까지 다양한 크기의 모델을 갖췄다.

성일경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앞으로도 소비자들의 취향과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해 디자인과 기능을 혁신하고 유명 미술관, 작가와의 협업도 적극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