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스퀘어, 코빗에 900억원 규모 투자…2대 주주 된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1.11.29 10:22
가상자산거래소 코빗이 SK스퀘어로부터 9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29일 밝혔다. 본 거래로 SK스퀘어는 NXC에 이어 지분 35%를 보유한 코빗의 2대 주주로 등극했다.


SK스퀘어는 사회 혁신을 가져올 수 있는 ICT(정보통신기술) 넥스트 플랫폼(Next Platform) 영역을 선점하기 위한 사업 목적으로 이번 투자를 단행했다. SK스퀘어는 올해 8월 SK텔레콤으로부터 인적분할된 신설 투자회사로서 도체∙ICT(정보통신기술)관련 투자회사다.

이번 투자를 계기로 SK스퀘어와 코빗은 코빗 서비스를 한층 고도화할 예정이다. 보다 많은 가상자산 투자자가 정확하고 신뢰할 수 있는 투자정보를 얻어 안전하게 거래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하기 위해서다. 또 양사는 메타버스·NFT(Non-Fungible Token, 대체불가능토큰) 등 신규 서비스 사업도 공동 추진할 계획이다.

오세진 코빗 대표는 "코빗은 국내 최초 가상자산거래소이면서 안정적인 서비스 운영을 바탕으로 최근 가상자산사업자 신고 수리를 완료하는 등 꾸준히 시장의 신뢰를 구축해 왔다"며 "이번 투자 유치로 코빗 가상자산거래소 서비스 품질 향상과 더불어 SK스퀘어와 시너지를 통한 NFT(Non-Fungible Token, 대체 불가능토큰)및 메타버스 등 새로운 비즈니스를 전개하며 고객 가치를 극대화하겠다"고 밝혔다.

조아라 기자 archo@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