퀄컴, 칩셋 생산처 삼성 이어 인텔 검토…스냅드래곤8 1세대는 삼성 몫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1.12.02 04:51 | 수정 2021.12.02 04:51
퀄컴은 삼성전자 파운드리를 통해 4나노미터 기반 스냅드래곤8 1세대 제품을 생산하지만, 향후 인텔 등으로 신제품 생산처를 확장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스냅드래곤 테크 서밋 2021’ 행사에서 환하게 웃는 크리스티아노 아몬 퀄컴 사장(오른쪽)과 알렉스 카투지안 퀄컴 수석부사장. 이들은 1일(현지시각) 미국 하와이에서 열린 질의응답 세션에서 글로벌 기자단의 질문을 받았다. / 이진 기자
크리스티아노 아몬(Cristiano Amon) 퀄컴 사장은 1일(현지시각) 미국 하와이에서 열린 ‘스냅드래곤 테크 서밋 2021’ 질의응답 시간에 참여해 미세공정 칩셋 생산 계획에 대한 전망을 언급했다.

퀄컴은 그동안 스냅드래곤 칩셋의 생산을 삼성전자 파운드리에 위탁했다. 애플이 TSMC에 집중하는 것과 대비된다.

아몬 사장은 "4나노미터 스냅드래곤8 1세대는 삼성전자에서 생산하는 것이 맞다"며 "칩셋을 디자인할 수 있는 규모의 엔지니어를 보유한 삼성전자는 퀄컴의 전략적 파트너며 관계를 지속할 것이다"고 말했다.

그는 또 "결국 시스템온칩(SoC)을 만들려면 트랜지스터 개발사와 제조사가 전략적으로 협력해야 한다"며 "향후 인텔 등 회사로 제조사를 생산라인을 확장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하와이(미국)=이진 기자 jinlee@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