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덴 전기차 폴스타, 국내 첫 전시공간 열어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1.12.22 16:44
스웨덴 전기차 업체 폴스타가 국내 첫 전시공간인 ‘데스티네이션 서울’을 오픈했다. 서울 한남동에 오픈한 데스티네이션 서울은 339㎡ 규모의 1층 전시공간과 414㎡ 규모의 지하1층 핸드오버 박스으로 구성됐다.

22일 진행된 폴스타 데스티네이션 서울 오픈 행사에는 함종성 폴스타 코리아 대표와 다니엘 볼벤 주한스웨덴대사, 그리고 황호진 에이치모터스 대표가 참석했다. 오픈을 기념해 안전벨트를 해제하는 세레머니를도 진행했다.

왼쪽부터 다니엘 볼벤 주한스웨댄대사와 황호진 에이치모터스 대표, 함종성 폴스타 코리아 대표 / 폴스타 코리아
다니엘 볼벤 주한스웨덴대사는 "세계 시장으로 빠르게 확장중인 폴스타의 한국 시장 진출과 데스티네이션 서울 오픈을 축하한다"며 "폴스타가 지속가능성과 혁신에 대한 스웨덴만의 특별한 경험을 더 많은 한국인에게 전달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데스티네이션 서울은 폴스타의 100% 온라인 구매 방식과 연계한 오프라인 공간이다. 디지털 환경에 익숙하지 않은 고객들과 차량에 대한 상세한 설명을 원하는 고객들을 돕기 위해 전시장 내에 폴스타 스페셜리스트가 배치된다.

폴스타5로 출시될 예정인 콘셉트 카 ‘프리셉트’도 데스티네이션 서울에 전시됐다. 프리셉트는 세계에 단 2대 뿐인 폴스타 콘셉트 카다. 폴스타의 3가지 핵심 가치인 순수, 진보, 성능에 기반한 미래 디자인 방향성을 제시하는 차량으로 일주일간 전시된다.

함종성 폴스타 코리아 대표는 "데스티네이션 서울을 통해 제품이 고객에게 전달되는 전 과정에서 폴스타가 추구하는 프리미엄한 경험과 가치를 전달할 계획이다"며 "데스티네이션 서울을 시작으로 연내 스타필드 하남에 ‘스페이스 경기’, 내년 1월 중 부산 센텀시티에 ‘스페이스 부산’, 그리고 1분기 내 ‘데스티네이션 제주’ 등 고객과의 접점을 꾸준히 늘려 가겠다"고 말했다.

이민우 기자 minoo@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