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LG엔솔 노사, 취약계층에 방한용품 지원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1.12.23 10:28
LG화학과 LG에너지솔루션(이하 LG엔솔) 노사가 릴레이 사회공헌으로 연말 따뜻함을 나눈다. 취약계층에 한파를 이겨낼 방한용품을 지원하고, 혈액 수급난 극복을 위해 전 사업장 헌혈 캠페인으로 힘을 보탠다.

양사는 22일 서울시 중구 대한적십자사 서울사무소에서 기부금 전달식을 열고, ‘만원의 나눔’을 통해 모인 기금 7000만원을 대한적십자사에 기탁했다고 23일 밝혔다.

왼쪽 세 번째부터 이상천 대한적십자사 사무총장, 송호섭 LG화학 대산 노동조합 위원장, 김동호 LG화학 노경담당이 22일 서울시 중구 대한적십자사 서울사무소에서 혹한기 재난취약계층 지원 성금 전달식을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LG화학
만원의 나눔은 코로나19 의료진과 소상공인, 수재민 등 시기별로 도움이 필요한 곳에 전하는 임직원들의 자발적 성금이다. 노사 공동 사회공헌활동 ‘LG 그린케미 프로젝트’의 하나다.

LG화학과 LG엔솔 노사는 올해 연말 코로나19와 경제적 어려움으로 힘들게 혹한기를 보내야 하는 지역사회 이웃을 돕기로 했다. 기존에 독거노인이나 소년소녀가장 등 사회 취약계층은 노인정과 한파 쉼터에 모여 추위를 피하는 경우가 많았지만, 최근에는 사회적 거리 두기로 이마저도 어려워진 상황이다.

대한적십자사는 양사가 기탁한 7000만원의 성금으로 전국의 사회 취약계층을 찾아 혹한기 필수 방한용품을 전달할 예정이다. 대한적십자사 측은 "연말을 맞아 도움이 시급한 취약계층을 돕는 데 함께 해 줘서 감사하다"고 전했다.

양사는 릴레이 헌혈과 아동양육시설 기부 등으로 연말 사회공헌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8일부터는 국내 11개 사업장 임직원이 동참하는 노사 공동 릴레이 헌혈 캠페인을 진행 중이다.

임직원 정기 모금 ‘트윈엔젤기금’ 중 본사 근무자들이 모은 3000만원은 만원의 나눔과 별도로 21일 서울시 아동양육시설 세 곳에 전달됐다.

양사는 LG 그린케미 프로젝트를 통해 ▲주요 사업장 인근 마을에 태양광 발전설비를 설치하는 ‘그린에너지 보급’ ▲소년소녀가장세대를 지원하는 ‘꿈나무 사업’ 등 환경·지역사회·소외계층을 위한 지원을 추진하고 있다.

LG화학 관계자는 "노사가 공동으로 연말 이웃을 돕자는 취지에 공감해 자발적으로 힘을 보탰다"며 "지역사회의 지속가능한 미래환경 조성을 위해 앞으로도 도움이 필요한 곳에 지원을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