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2] 정기선 “현대重, 세계1위 쉽빌더서 퓨쳐빌더로"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1.06 10:14
정기선 현대중공업지주 대표가 현대중공업그룹의 미래 비전으로 ‘퓨쳐빌더'를 제시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5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에서 개막한 'CES 2022' 내 부스에서 프레스컨퍼런스를 개최했다. 첫 발표자로 나선 정 대표는 "지난 50년 세계 1위 쉽빌더(조선기업)로 성장한 현대중공업그룹은 인류를 위해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가는 퓨처빌더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이어 "세계가 성장하는데 토대를 구축해 온 현대중공업그룹의 지난 50년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다가올 50년은 세계 최고의 퓨쳐 빌더가 돼 더 지속가능하고 더 똑똑하며 더 포용적인, 그래서 지금까지와는 다른 새로운 성장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날 현대중공업그룹은 미래 조선·해양과 에너지, 기계 등 3대 핵심사업을 이끌어 나갈 혁신기술로 ▲ 자율운항·항해시스템 개발 전문기업인 아비커스의 자율운항기술 ▲ 액화수소 운반·추진시스템 기술 ▲ 지능형 로보틱스와 솔루션 기술을 소개했다.

정기선 현대중공업지주 대표/현대중공업그룹
현대중공업그룹은 올해 1분기까지 세계 최초로 자율운항으로 대형선박의 대양횡단 항해를 마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아비커스의 자율운항기술로 해상사고의 발생 가능성을 낮추고 해상물류와 해양자원 개발의 모습도 바꾸겠다고 강조했다.

에너지 위기와 기후 변화에 대한 해결책으로 해양수소 밸류체인을 제시했다. 해양수소 사업의 가능성을 높여줄 핵심기술로 그린수소 생산기술과 액화수소 운반선을 제시했다. 2025년까지 100메가와트 규모의 그린수소 생산플랜트를 구축하고 세계 최초의 2만 입방미터(㎥)급 수소운반선을 개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대중공업그룹의 건설기계 계열사인 현대두산인프라코어와 현대건설기계는 건설현장의 무인화를 목표로 스마트건설 로봇과 관련 플랫폼 서비스를 2025년까지 상용화한다는 계획이다. 현대로보틱스 역시 F&B, 방역 등의 분야에서 다양한 서비스 로봇을 출시할 예정이다.

조성우 기자 good_sw@chosunbiz.com


0
관련 기사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