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2] 노태문 만난 유영상, 삼성·SKT 융합 서비스 개발 의지 밝혀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1.06 10:27 | 수정 2022.01.06 16:02
SK텔레콤과 삼성전자가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인 CES 2022서 만났다. SK텔레콤은 제품 간 생태계 강화에 주력하는 삼성전자처럼 융합 서비스 개발에 힘쓰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유영상 SK텔레콤 사장(왼쪽)이 CES 2022에 있는 삼성전자 전시 부스에서 노태문 삼성전자 사장의 설명을 듣고 있다. / SK텔레콤
유영상 SK텔레콤 사장은 5일(현지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22에서 노태문 삼성전자 사장을 만나 5세대(5G) 이동통신과 인공지능(AI), 메타버스 등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전반을 논의했다.

노태문 사장은 유영상 사장에게 삼성전자 전시 부스를 안내하며 갤럭시S21 팬에디션(FE)과 삼성 마이크로 LED 등을 소개했다. 곧 선보일 갤럭시S22 시리즈에서 갤럭시 생태계 강화에 주력한다는 계획도 공유했다.

유 사장은 갤럭시S21 FE를 보며 "플래그십 못지않게 잘 만들었다"고 평가했다. 노 사장은 이에 "플렉시블 디스플레이를 채택해 전 모델보다 가벼워졌다"며 "기존 플래그십(갤럭시S21) 대비 가격을 100달러(11만9900원) 낮췄다"고 답했다.

유 사장은 또 삼성 마이크로 LED TV와 로봇이 조립하는 갤럭시Z플립3 비스포크 에디션을 보고 흥미롭다는 반응을 보였다. 로봇 전시에도 관심을 보이자 노 사장은 "로봇사업팀은 DX(디바이스경험) 부문 밑에 비즈니스를 하다 보니 단독 사업팀으로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유 사장은 "삼성전자가 융합으로 종합 서비스를 만들어가고 있다"며 "SK텔레콤도 모바일부터 유선, IPTV까지 아우르는 융합 서비스를 지속해서 고도화하고자 노력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김평화 기자 peaceit@chosunbiz.com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0
관련 기사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