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소통 플랫폼 오픈 두달만에 접수 안건 430건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1.12 14:01
대한상공회의소의 소통 플랫폼에 국민 제안이 쌓이며, 경제계 여론 형성을 주도한다.

대한상공회의소는 2021년 11월 오픈한 ‘대한상의 소통 플랫폼’이 두 달 만에 430건의 제안을 받았다고 12일 전했다.

대한상의 소통 플랫폼 주요 제안 / 대한상의
소통 플랫폼은 경제·사회 이슈에 대해 기업인뿐만 아니라 국민 누구나 의견을 제안하고, 공감을 얻으면 대한상의가 정부와 국회에 건의하거나 자체 사업을 통해 해결방안을 모색하는 개방형 의견수렴 사이트다.

소통 플랫폼 개발은 지난해 취임한 최태원 회장의 아이디어로 시작했다. 정책개선과 기업혁신을 이끌어내려면 기업과 국민 등 이해관계자와의 열린 소통이 필수적이라는 인식에서 비롯됐다.

플랫폼 프로세스는 1단계 '제안하기'에서 200명 이상의 공감을 얻으면 2단계인 ‘투표 안건’으로 등록되고, 투표 인원 500명 이상·찬성률 50% 이상을 획득하면 대한상의가 공식 건의와 피드백을 하게 된다.

지금까지 플랫폼에 올라온 제안 중 가장 많은 공감을 받은 안건은 ‘중소상공인을 위한 실질적 지원책 확대’(공감수 654)다. 코로나 장기화에 따른 중소상공인의 어려움을 국민들도 공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저출산 정책 개선’, ‘온라인 배송 포장재 축소’ 제안도 많은 공감을 얻어, 우리사회의 미래와 환경문제에 대한 관심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제안내용을 분야별로 살펴보면, 경제계 최대 화두인 ‘ESG’ 관련 내용이 29%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는 ‘사회안전’(24%), ‘기업지원’(13%), ‘금융·세제’(10%), ‘일반생활’(8%) 순으로 나타났다.

그 동안 소통 플랫폼에 총 6개 투표 안건이 등록돼, 4건은 종료 후 후속조치를 준비 중이며 2건은 투표가 진행 중이다.

‘대형마트 월2회 의무휴업을 완화해야 한다’는 안건의 경우 ‘찬성(49%)’과 ‘현행 유지(43%)’ 의견이 팽팽히 맞섰다. 온라인 유통거래가 대세인 만큼 대형마트 의무휴업 규제가 효력이 없다는 의견과, 의무휴업이 이미 제도적으로 정착됐고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규제를 존속해야 한다는 주장이 엇갈렸다.

전통 있는 기업이 가업을 이어갈 수 있도록 ‘가업상속공제 조건을 완화해야 한다’는 안건은 ‘찬성’이 63%로 ‘현행 유지’(37%) 의견보다 훨씬 높아, 가업승계를 전제로 상속세 부담을 덜어줘야 한다는 입장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민간기부 활성화를 위한 정부지원 확대’, ‘최저임금 결정체계 개편’ 두 가지 투표 안건은 찬성 의견(85%)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현재는 ‘전기차 보조금 축소’, ‘포장재 감축 기업 인센티브 부여’ 2개 안건에 대한 투표가 진행 중이다.

투표안건과 참여현황 / 대한상의
대한상의는 소통 플랫폼에서 이뤄진 투표와 토론 내용을 바탕으로 대정부 건의 및 자체 후속사업을 준비하고 있다. 추진 결과는 플랫폼을 통해 피드백 할 예정이다.

‘최저임금 결정체계 개편’의 경우 1분기내 경제계 공동으로 정부에 건의서를 제출하고, 새정부 정책방향에 반영되도록 할 계획이다. ‘민간 기부 정부지원 확대’는 지난해 11월 관련 건의서를 기재부에 제출하고, 3월 세법개정 의견수렴시 반영할 예정이다.

박동민 대한상의 회원본부장은 "경제계가 국민의 공감과 지지를 얻기 위해 의견수렴 방식을 폐쇄형에서 개방형으로,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혁신하여 소통 플랫폼을 출범시켰다"며, "오픈 두 달 만에 총 방문자가 30만명을 넘어서는 등 단기간에 경제계 여론 형성의 구심체로 자리잡고 있다"고 말했다.

류은주 기자 riswell@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