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MR 헤드셋출시…내년으로 연기 가닥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1.16 09:31 | 수정 2022.01.16 12:04
애플이 올해 출시를 목표로 한 혼합현실(MR) 헤드셋 출시를 내년으로 연기하는 방안으로 검토하고 있다.

애플 로고 이미지. / IT조선 DB
14일(현지시각) 블룸버그는 익명을 요구한 한 관계자를 통해 애플이 MR 헤드셋 개발 과정에서 여러 도전에 직면하며 공개 시점을 최소 몇 달 뒤로 늦추려고 한다고 밝혔다.

MR은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을 아우르는 혼합현실(MR) 기술을 합친 용어다. 즉 현실세계에 VR을 덧씌워 현시로가 가상세계 간의 상호작용이 가능하게 만든 기술이다.

당초 애플은 매년 6월 열리는 ‘세계개발자대회(WWDC)에서 MR 헤드셋을 공개한 뒤 올해 출시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개발 과정에서 여러 문제점이 나타나 일정이 미뤄질 수밖에 없었다. 블룸버그는 MR 헤드셋이 과열, 카메라, 소프트웨어 문제를 겪었다고 전했다. 전문가용 노트북에 탑재되는 고성능 칩을 헤드셋에 넣을 때 과열 현상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블룸버그는 또 MR 헤드셋 출시 연기가 "애플의 차세대 히트 상품이자 매출 성장을 계속해서 견인할 제품에 차질이 빚어진다"는 이야기라고 설명했다.

박소영 기자 sozero@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