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비맥주, 설 맞이 소상공인 응원 나서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1.28 11:38
오비맥주 임직원들이 설을 앞두고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응원하기 위해 거리로 나섰다. 배하준 오비맥주 대표와 구자범 수석 부사장, 최상범 부사장 등 임직원은 26일 오후 강남구 삼성동 인근 음식점 50곳을 방문해 상인들에게 응원 메시지를 전했다고 28일 밝혔다.

한복을 입은 배하준 오비맥주 대표(오른쪽)가 강남구 삼성동 인근 음식점을 방문해 응원 메시지가 담긴 떡 케이크를 전달하고 있다. / 오비맥주
이날 오비맥주 임직원들은 응원 메시지가 담긴 떡 케이크와 선물 등을 전달하고, 임인년 호랑이띠의 해를 맞아 업소 입구에 복조리를 달며 한 해의 만복을 기원하는 마음을 전했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소상공인과 파트너사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드릴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모색해 적극 실천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