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부터 동네 병원서 코로나19 검사·치료…전국 900여곳 참여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2.02 14:48
3일부터 동네 병·의원에서 코로나19 검사와 진단, 치료까지 전담하도록 방역체계가 전환되는 가운데 전국 900여 의원급 의료기관이 참여 의사를 밝힌 것으로 보인다.

병원 진단 차트 / 픽사베이
2일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에 따르면 현재 900곳 이상의 의료기관이 코로나19 진료 의원으로 참여하겠다고 신청했다. 의협은 지난달 27일부터 전국 16개 시도의사회를 통해 진료의원 신청을 받아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명단을 전달했다.

앞서 의협은 ‘코로나19 진료의원 운영방안’을 발표하면서 최소 전국 1000곳의 동네 병·의원이 코로나19 진료에 참여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상운 의협 부회장은 "참여 예상 의료기관이 정확하게 몇 개다라고 할 수는 없지만, 최대 수천 개 의료기관이 참여해 전국적으로 국민이 병의원을 찾아가는 데 거리적으로 힘들지 않도록 하는 게 목표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코로나19 진료의원은 설 연휴 직후인 3일부터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RAT)를 비롯해 진단, 치료, 처방 등을 수행할 것으로 보인다. 양성이 나왔다면 PCR 검사를 받아야 한다. 자체 검사가 가능한 경우에는 의료기관에서, 아니면 선별진료소 등에서 검사를 받아야 한다.

PCR 검사에서도 양성이 나오면 먹는 치료제를 처방받고 재택치료를 하거나, 중증이 의심된다면 보건소에 병상 배정을 요청해 이송할 수 있다. 음성이 나오면 일반적 절차에 따라 처방을 받고 귀가하면 된다.

다만 의료진의 판단에 따라 재검사를 권고하거나 예외적인 경우 유전자 증폭(PCR) 검사를 의뢰할 수 있다.

모든 병원에서 코로나19 진단·치료를 하는 것은 아닌 만큼 사전에 지정 병원인지 확인하고 가야 한다.

호흡기전담클리닉 및 지정 병·의원 목록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홈페이지와 코로나바이러스-19 홈페이지, 포털사이트 지도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동명 기자 simalo@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