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노사협의회, 올해 15.72% 임금인상 제안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2.09 10:10
삼성전자 노사협의회가 회사 측에 15%가 넘는 임금 기본인상률을 제안하기로 했다.

9일 전자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 사원 대표로 구성된 노사협의회 근로자 위원 측은 올해 임금 기본인상률 15.72%를 회사에 제안하기로 하고, 이 같은 사실을 최근 임직원들에게 공지했다. 이는 노사협의회가 제시한 임금인상률 중 역대 최고 수준으로 알려졌다.

서울 삼성전자 서초사옥에 휘날리는 삼성깃발 / 조선일보 DB
노사협의회는 과반수 노조가 없는 삼성전자가 회사를 대표하는 사용자 위원과 직원을 대표하는 근로자 위원이 참여해 임금 등 근로조건을 협의하는 자율 조직이다.

삼성전자는 매년 노사협의회와 당해 연도의 임금인상률을 정했다. 2021년 노사협의회는 기본인상률 4.5%, 성과인상률 3.0% 등 총 7.5%의 임금 인상에 합의한 바 있다.

노사협의회는 올해 기본인상률 15.72% 외에 고정시간외 수당 및 임금피크제 개편, 성과인상률 체계 투명화, 하계휴가 도입 등을 회사에 요구할 방침이다.

2021년 임금협상에 돌입한 삼성전자 노조 공동교섭단은 연봉 1000만원 일괄 인상과 매년 영업이익 25% 성과급 지급, 성과급 지급 체계 공개 등을 요구했다. 하지만 회사는 노사협의회와 합의한 기존 임금인상률 외 추가 인상은 어렵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이에 노조는 합법적으로 파업을 할 수 있는 쟁의권을 확보하기 위해 고용노동부 중앙노동위원회에 조정을 신청해 조정 절차를 밟는 중이다.

노조 공동교섭단은 노사협의회 근로자 위원 측에 협력을 공식 요청하기도 했다. 노사협의회는 조만간 회의를 열고 사측과 올해 임금인상률을 논의할 계획이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