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앞두고 포스코 지주사 전환에 정치권 개입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2.15 16:59
대선 선거운동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가운데 정치권에서 포스코 지주사 서울 설립 관련 갈등에 개입하고 있다.

경북 포항시 오천읍 지역단체 소속 200명은 15일 포항 포스코 본사 앞에서 포스코 지주사 서울 설립반대 집회를 진행했다. 이들은 포스코 지주사의 서울 설립은 지역균형발전에 역행하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와 함께 미래기술연구원의 포항 설립도 촉구했다.

이날 집회에는 김병욱 국민의힘 의원도 참석했다. 김 의원은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의 사퇴를 촉구하기도 했다.

포스코는 1월28일 서울 강남 포스코센터에서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물적분할을 통한 지주사 체제 전환 안건을 처리했다. 이를 통해 포스코그룹은 지주회사 포스코홀딩스와 철강사업회사 포스코로 분할되며 포스코홀딩스는 서울에, 포스코는 포항에 본사를 두게 된다.

1월 임시주총 당시 포스코 지주사 전환 반대를 외치는 이강덕 포항시장(가운데) / IT조선 DB
포스코는 김학동 부회장 명의의 입장문을 통해 "포스코는 여전히 포스코그룹의 핵심사업으로 앞으로도 철강산업에 있어 글로벌 최고의 경쟁력을 지속 유지하고자 끊임없이 투자를 이어나갈 예정이며 지주사 전환을 통한 그룹의 균형성장은 포항지역 발전에 더욱 기여하게 될 것이다"고 강조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포항, 경북 등 지역사회는 포스코홀딩스의 본사가 서울이라는 이유로 지역사회의 외면을 우려하고 있다. 또 일각에서는 포스코홀딩스의 서울 설립으로 인해 인력유출로 인한 세수 감소, 2000억원 이상의 경제효과 증발 등을 주장하고 있다.

이에 지역사회는 지속적으로 포스코 지주사 포항 설립을 촉구하는 집회를 전개하고 있다. 또 이철우 경북지사, 이강덕 포항시장 등 지방자치단체장 및 김 의원을 비롯한 해당지역 지역구 국회의원들도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내고 있다. 특히 김 의원은 15일부터 천막투쟁에 돌입한다.

15일부터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돌입하는 대선후보들도 포스코 지주사 서울 설립 반대 목소리를 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는 14일 포스코 포항제철소 방문 후 포스코 지주사 포항이전 범시민대책위원회 시위 현장을 찾아 포스코는 포항을 떠나서는 안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도 12일 자신의 SNS를 통해 "균형발전 역행하는 포스코의 서울 본사 설립을 반대한다"며 "포스코가 경북도민의 자부심과 자랑스러운 역사를 지키며 더 세계적 기업으로 우뚝 서길 바라며 이에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도 지난달 포스코 지주사의 서울설립을 반대하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재계에서는 민영기업의 지주사 설립에 정치권이 관여하는 것은 옳지 않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포스코는 정부주도로 설립됐으나 2000년 민영화됐다.

익명을 요구한 재계 관계자는 "포스코는 민영기업이다"며 "임시주주주총회 출석주주 90%의 찬성으로 가결된 사안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일부 시민단체들의 반대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지만 모든 지역사회 구성원의 목소리를 대변한다고는 볼 수 없다"며 "대선, 지방선거 등을 앞두고 정치인들이 나서서 갈등을 부추기고 있는 상황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이어 "이미 포스코에서 지주사가 설립되더라도 지역사회에 피해는 없을 것이라고 밝혔고 다양한 정책을 제시했다"며 "이를 잘 이행할 수 있도록 감시하고 응원하는 것이 지역사회의 역할이라고 본다"고 전했다.

조성우 기자 good_sw@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