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IBM·LG전자·KAIST·ETRI, 양자컴퓨팅 활용법 논의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2.16 10:25 | 수정 2022.02.16 10:26
연세대학교는 IBM과 함께 15일 연세대 장기원 국제회의실에서 온·오프라인 병행으로 국내 양자 컴퓨팅 생태계 확대와 협업 활성화를 위한 퀀텀 심포지엄을 개최했다고 16일 밝혔다.

양자 컴퓨팅은 자연의 기본 법칙인 양자 역학의 두 가지 속성인 양자 간섭과 얽힘을 활용해 전통적인 컴퓨팅 기술로 해결하기 어려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가능성을 열어주는 새로운 컴퓨팅 방식이다. 전 세계 사용자들이 에너지 산업에서 약물 발견에 이르는 영역에서 사용될 재료 과학 및 화학 분야의 양자 물리학 모델링 작업이나 머신 러닝 최적화 등을 연구한다.

왼쪽부터 김동훈 연세대 행정대외부총장, 김은경 연세대 교학부총장, 서승환 연세대 총장, 제이 감베타 IBM 퀀텀 수석 연구원 및 부사장, 조셉브로즈 IBM 퀀텀 부사장, 원성식 한국 IBM 사장 / IBM
이번 심포지엄에는 연세대와 IBM은 물론, LG전자, KAIST, ETRI 등 국내 선도 기업과 대학, 정부 연구소가 참여했다. 양자 컴퓨팅 기술이 국내외 산업과 연구에 어떻게 활용되고 있는지 상호 이해를 높이고, 향후 다양한 사회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 수 있을지에 대해 논의했다.

서승환 연세대 총장은 환영사를 통해 "기존의 기술과 방식으로는 해결하기 어려운 사회, 경제적인 난제들을 해결하기 위한 새로운 대안으로 양자 컴퓨터가 떠오르고 있으며, 연세대는 이 분야에서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하고자 기술 선두 기업인 IBM과 양자 컴퓨팅 데이터센터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며 "향후 이 센터를 국내 기업, 대학, 연구소들이 참여하는 양자 컴퓨팅 생태계의 허브로서 활용하는 한편, 국내 양자 학술연구 및 소프트웨어 개발 등 교육과 연구에서 중추적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 행사를 위해 방한한 제이 감베타 IBM 퀀텀 수석 연구원 겸 부사장은 기조 연설에서 "최근 보스턴 컨설팅 그룹의 보고서를 보면 양자 컴퓨팅은 최대 8500억달러 이상의 시장 가치를 창출할 잠재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지난해 IBM은 127 큐비트의 양자 시스템을 발표함으로써 양자 하드웨어 기술을 발전시켰다"고 말했다.

이어 "양자 컴퓨팅과 전통적인 컴퓨팅을 결합해 대규모 산업용 응용 프로그램을 실행할 수 있는 새로운 컴퓨팅 아키텍쳐인 퀴스킷 런타임을 통해 양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이와 함께, 전 세계 선두 기업들이 산업용 양자 응용 프로그램 및 소프트웨어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최근 발표한 연세대와 같이 기업, 정부, 스타트업, 대학 등 170여 개 회원사로 구성된 글로벌 커뮤니티인 IBM 퀀텀 네트워크를 통해 양자 생태계 또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진 강연에 참석한 김동호 LG전자 책임연구원, 이학배 연세대 교수, 최병수 ETRI 양자 창의연구실장 등은 양자 컴퓨팅의 도입과 활용 방안에 대한 방향성을 제시했다.

패널 토론에서는 IBM 퀀텀 연구원으로 재직 중인 백한희 박사의 진행으로 문경순 연세대 교수, 이준구 KAIST 교수 등 국내 양자 컴퓨팅 분야 전문가들이 강연자들과 함께 패널 토론에 참여해 국내에서의 양자 컴퓨팅 기술 발전과 실용적인 응용 분야를 모색하기 위해 의견을 나눴다.

류은주 기자 riswell@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