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ITP, 스마트제조 대응전략 논의의 장 마련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2.22 17:53
정보통신기획평가원(IITP)은 한국산업단지공단(산단공), 경남테크노파크(경남TP)와 공동으로 22일 창원컨벤션센터에서 ‘(디지털 패권 신성장 포럼)스마트제조 미래 대응전략’(이하 포럼)을 개최했다.

전성배 IITP 원장 / IITP
이번 포럼은 디지털 패권을 위한 국산 제조 솔루션 확산 등 스마트제조 미래 대응전략을 모색하고 관련기관의 협력체계를 논의하기 위한 자리로, 스마트 제조 분야 기업(태림산업, 엠아이큐브솔루션), 유관기관(IITP, 산단공, 경남TP), 스마트제조 분야 전문가와 기업인 등 100여명이 한 자리에 모였다.

스마트제조 미래 대응 전략이라는 대주제로 열린 포럼은 1부, 2부로 나눠 진행했다.

1부에서는 ‘디지털 패권, 실천 중심의 미래 대응 전략’ 주제로 스마트공장 확산에 역량을 집중했던 지난 10년 스마트공장 도입 성과를 점검하고, 산업 패러다임 변화에 따른 이후 10년의 스마트제조 분야 청사진을 제시하고 궁극적으로 국내 중소 제조업이 부흥하고 붐할 수 있는 방안을 논의했다.

‘초변화 대전환 시대, 제조혁신의 전략적 방향’ 주제로 서울대학교 주영섭 교수의 기조발제에 이어, IITP 전성배 원장 등 스마트제조분야 전문가 6인이 참여해 제조 수요기업, 공급기업 및 유관기관 등 각 주체별 역할과 실천 방안에 대한 열띤 토론을 펼쳤다.

이날 토론에서 전성배 IITP원장은 스마트제조의 기술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스마트제조 미래 대응 전략으로 디지털트윈, 메타버스, 트랜스휴먼 등 ICT 미래핵심 기술 활용을 제시했다. 그간 스마트공장 보급 확산사업이 활발하게 진행해 중소기업의 공장 자동화 성과를 이루었다고 진단하며, 그간의 성과를 발전시키고 제조업 강국으로 재도약하기 위해 ICT 기술의 활용을 강조했다.

그는 미래성장동력으로 확장가상세계 산업이 급부상하는 가운데 제조업체들이 디지털트윈, 메타버스 등 가상융합기술을 활용해 제조업의 새로운 물꼬를 트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2부는 ‘제조혁신을 위한 스마트제조 실행 전략’을 주제로 두 개의 세션으로 나누어 진행했다. 1세션은 지역 우수기업인 태림산업을 방문해 스마트제조 생산라인을 견학하며 현장 관계자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2세션은 스마트제조 기술 세미나로 ‘국산 제조운영체제(MOS) 개발 현황’, ‘스마트제조와 5G 가치 연결 ’ 등에 대한 발표가 이어지며 국산 제조 솔루션 개발 사례와 신기술을 공유했다.

이번 포럼을 공동으로 주최한 전성배 IITP 원장과 김정환 산단공 이사장은 "스마트제조 수요-공급 생태계 확산과 기술 경쟁력 제고를 위해 양 기관의 상시 소통·협력채널을 구축하고, 지속적으로 협력해 산업현장의 애로사항도 적극적으로 해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류은주 기자 riswell@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